'사랑의 꽈배기' 함은정♥김진엽 "우리 둘째 갖자"…키스로 해피엔딩(종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KBS 2TV '사랑의 꽈배기' 캡처 © 뉴스1
KBS 2TV '사랑의 꽈배기'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사랑의 꽈배기' 함은정, 김진엽이 둘째 아이를 계획했다.

20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일일드라마 '사랑의 꽈배기' 마지막회에서는 우여곡절 끝에 결혼한 오소리(함은정 분), 박하루(김진엽 분)의 2년 후 결혼 생활이 공개됐다. 이들은 한별이(박재준 분) 동생을 만들어주자면서 키스로 사랑을 다시 확인했다.

먼저 박하루가 둘째를 욕심냈다. "우린 둘째 안 가지냐, 나 병원 다녀왔다. 이제 아이 가질 수 있다더라"라는 말에 오소리는 당황했다. "한별이가 둘째 낳아달라고 하던데"라고 또 다시 언급하자, 오소리는 "난 몰라, 모른다니까"라며 민망해 했다.

강윤아(손성윤 분)는 김포에서 카페를 운영했고, 오소리와는 편안한 사이로 잘 지냈다. 둘째 아이를 가진 강윤아는 남편 김철구(이수용 분)에게 카페를 맡겨야 하다고 밝혔다. 출소한 조경준(장세현 분)은 부모님의 가게를 대신 운영하겠다고 나섰다.

미국으로 건너갔던 박희옥(황신혜 분)도 돌아왔다. "이번에는 아주 살려고 나왔다"라며 맹옥희(심혜진 분) 집 주변에서 지낼 곳을 알아보겠다고 밝혔다. 그는 아들 박하루 내외를 만나 "내 인생에서 요즘이 제일 좋다, 나이 먹어가는 게 이렇게 행복하고 감사할 수가 없어"라고 말하며 웃었다.

박하루는 계속해서 둘째 욕심을 냈다. 오소리는 "난 모른다, 진짜 됐다니까 왜 이래"라면서 박하루를 밀쳤다. 박하루는 침대에서 떨어져 오소리를 깜짝 놀라게 했다.

오광남(윤다훈 분)은 맹옥희와 재결합을 꿈꿨다. 하지만 2년째 받아주지 않는다고. 오광남은 조동만(유태웅 분)에게 속내를 털어놨다. "옥희 때문에 원래 가려 했던 요트 여행 못 간다. 재결합 하자고 2년째 말하고 있는데 내가 요트 여행 간다고 하면 안되지 않냐"라고 말하며 오직 맹옥희만을 바라봤다.

모두가 모였다. 이들은 2년 전 오소리, 박하루의 결혼식을 추억했다. 박희옥은 박기태(박철호 분) 때문에 모두 경찰 조사를 받았던 상황을 떠올리며 "내가 마지막으로 조사받지 않았냐, 그 말을 아직도 잊을 수가 없다"라고 입을 열었다. 당시 형사들이 참고인들의 진술을 바탕으로 만든 인물 관계도를 보더니 "이야~ 이거 완전 사랑의 꽈배기구만?"이라는 말을 했다는 것. 박희옥의 얘기에 모두가 웃었다.

이때 식사 중이던 황미자(오영실 분)의 포크가 떨어졌다. 테이블 밑에서는 서로가 사랑하는 사람에게 애정 표현 중이었다. 오소리도 있었다. 박하루는 깜짝 놀라며 뭐하는 거냐고 물었다. 오소리는 "둘째 갖자며"라며 의미심장한 미소를 지었다.

둘은 식사를 마친 뒤 진솔한 대화를 나눴다. 오소리는 "내일 또 무슨 일 생길지 알 수 없지만 나 지금 너무 행복해"라고 고백했다. 이어 둘째 얘기가 진심이라고 하자 박하루는 "그럼 오늘 안 들어갈까?"라며 행복한 미소를 보였다.

한편 '사랑의 꽈배기'는 거짓말 때문에 사랑과 인생이 총체적으로 꼬인 막장 가족들의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로, 지난해 12월부터 방송돼 큰 사랑을 받았다. '사랑의 꽈배기' 후속으로는 차예련, 이현진 주연의 '황금 가면'이 오는 23일부터 방송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516.47하락 17.0518:01 08/17
  • 코스닥 : 827.42하락 7.3218:01 08/17
  • 원달러 : 1310.30상승 2.218:01 08/17
  • 두바이유 : 92.12하락 2.4818:01 08/17
  • 금 : 1789.70하락 8.418:01 08/17
  • [머니S포토] 이준석 '朱 비대위 체재' 효력 정지 가처분, 심문기일
  • [머니S포토]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지원 특위, 개회
  • [머니S포토] 주호영 與 비대위, 김진표 국회의장 예방
  • [머니S포토] 디지털자산 민관합동 TF 출범
  • [머니S포토] 이준석 '朱 비대위 체재' 효력 정지 가처분, 심문기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