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이재용에 엄지척… "삼성 주도 혁신 놀라워, 美 투자 감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0일 경기 평택 삼성전자 반도체 공장에서 이재용 부회장의 안내를 받으며 시찰하고 있다. / 사진=뉴시스 전신 기자
20일 방한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첫 일정으로 삼성전자 평택캠퍼스를 방문했다. 이 자리에서 바이든 대통령은 삼성이 주도하는 혁신에 감탄을 표하며 미국 내 투자에 감사 인사를 전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오후 6시11분쯤 삼성전자 평택캠퍼스에 도착해 윤석열 대통령과 함께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안내를 받아 평택공장 내부를 시찰했다.

이후 진행된 공동회견에서 바이든 대통령은 "이 부회장께서 삼성 반도체 생산 기지에 저희를 초대해 주셔서 감사하다"며 "제 방한 일정에 아주 중요한 의미로, 양국이 많은 기술 혁신을 함께 협력해 이어나갈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본다"고 밝혔다.

이어 "한국은 세계 최첨단 반도체 생산 복합라인을 갖고 있고 설계와 생산에서도 우위를 보이고 있다"며 "반도체는 경제에 중요한 동력으로 특히 스마트폰, 의료진단기기 등에도 많은 역할을 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삼성이 주도해 나가고 있는 많은 혁신이 놀랍다"며 "첨단 반도체 제품을 삼성이 생산하고 있는데 이런 회사들은 세계에 3개 밖에 되지 않는다"고 삼성을 치켜세웠다.

삼성전자의 미국 투자에도 감사를 전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삼성은 미국에 두번째 파운드리 시설을 구축하기 위한 20조원 규모의 투자를 발표했다"며 "여기 평택에서 본것과 같은 파운드리 시설을 미국 텍사스주 테일러시에 구축하기로 한 데 대해 감사하다"고 전했다.

또한 "3000명의 일자리가 생겨 현재 삼성이 미국에서 유지하고 있는 2만명 규모의 일자리 수가 더욱 늘어날 것"이라며 "한국과 미국의 생산성 있는 파트너 관계가 더욱 강화될 것 이라 생각한다"고 진단했다.

삼성의 추가 투자에 대한 기대감도 드러냈다. 바이든 대통령은 "삼성이 전기차 배터리 생산 투자를 계획하고 있다"며 "이런 투자를 통해 양국이 더욱 클린한 에너지 미래를 구현해 나가고 경제 성장과 에너지 안보, 깨끗한 환경을 위한 목표 달성에 한 걸음 더 나아가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한듬
이한듬 mumford@mt.co.kr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22.09상승 20.1718:03 06/28
  • 코스닥 : 769.51하락 1.0918:03 06/28
  • 원달러 : 1283.40하락 3.118:03 06/28
  • 두바이유 : 110.03상승 3.5218:03 06/28
  • 금 : 1821.20하락 3.618:03 06/28
  • [머니S포토] 증권업계 CEO 만난 이복현 금감원장
  • [머니S포토] 한산 박해일 "최민식 선배, 너도 고생해봐라" 조언전해
  • [머니S포토] 野 원내대책 입장하는 '박홍근'
  • [머니S포토] 회의 앞서 인사 나누는 '권성동'
  • [머니S포토] 증권업계 CEO 만난 이복현 금감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