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크라軍 최고 지도부, 아조우스탈 제철소 교전 중단 명령"

CNN "제철소 잔존 병력 수백명, 시일 내 철수할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18일 (현지시간) 러시아 군에 점령된 마리우폴 아조우스탈 제철소를 나온 우크라이나 병사들이 친러시아 군 앞에 줄을 서 있다.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18일 (현지시간) 러시아 군에 점령된 마리우폴 아조우스탈 제철소를 나온 우크라이나 병사들이 친러시아 군 앞에 줄을 서 있다.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서울=뉴스1) 정윤미 기자 = 우크라이나 당국이 남부 최대 격전지였던 마리우폴의 마지막 요새 아조우스탈 제철소에서 항전 중인 자국군에 대해 교전 중단을 명령한 사실이 드러났다.

AFP통신·CNN에 따르면 데니스 프로코펜코 아조우연대 사령관은 20일(현지시간) 텔레그램 영상을 통해 "군 최고 지도부가 우리 병사의 생명과 건강을 구하고 이 도시 방어를 중단하라는 명령을 내렸다"고 말했다.

프로코펜코 사령관은 "물자 부족에 격전 중에도 불구하고 우리는 지속해서 민간인, 부상자, 사망자 등 우리에게 가장 중요한 세 가지를 강조해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 중 한 가지는 아직 이뤄지지 않았다"며 "숨진 우크라이나 영웅들 시체는 반드시 옮겨져서 그들 가족이 매장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밝혔다.

앞서 우크라이나군 당국이 16일 마리우폴에서 '군사작전 종료'를 선언함에 따라 도시 통제권이 러시아에 넘어갔다. 러시아 국방부에 따르면 18일 집계 기준 부상자 80명을 포함해 1730명이 제철소에서 나와 항복한 것으로 알려졌다.

CNN은 여전히 제철소 내 우크라이나군 수백명이 항전 중이나 이번 명령으로 시일 내에 이들이 완전 철수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05.42하락 27.2218:03 07/01
  • 코스닥 : 729.48하락 15.9618:03 07/01
  • 원달러 : 1297.30하락 1.118:03 07/01
  • 두바이유 : 106.34하락 7.0618:03 07/01
  • 금 : 1801.50하락 5.818:03 07/01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 [머니S포토] 혜리·산다라박, 상반된 매력 '뿜뿜'
  • [머니S포토] 소비자단체 발언 경청하는 박홍근 원내대표
  • [머니S포토] 김성은, 여름 제철 과일 '워싱턴 체리'를 소개합니다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