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7, 우크라에 12조원 추가 지원키로…총 25조원

G7 재무장관·중앙은행총재 회의 결과 성명 발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G7 재무장관과 중앙은행장들이 19일(현지시간) 독일 본 인근 쾨니히스빈터 페테르스베르크에서 데니스 슈미갈 우크라이나 총리의 화상 발언을 듣고 있다.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G7 재무장관과 중앙은행장들이 19일(현지시간) 독일 본 인근 쾨니히스빈터 페테르스베르크에서 데니스 슈미갈 우크라이나 총리의 화상 발언을 듣고 있다.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서울=뉴스1) 최서윤 기자 = 주요 7개국(G7) 재무장관들이 러시아의 침공을 받은 우크라이나 지원에 95억 달러(약 12조 원)를 추가 지원키로 했다고 20일 CNN과 로이터 통신 등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미국과 일본, 캐나다, 영국, 독일, 프랑스, 이탈리아 등 7개국은 독일 본에서 이틀간 개최된 G7 재무장관·중앙은행총재 회의 결과 성명을 내고 이같이 발표했다.

이로써 올해 G7의 우크라이나 지원액은 기 지출하거나 약속한 103억 달러를 포함해 총 198억 달러(약 25조 원)로 늘었다.

G7은 성명에서 "이 자금은 우크라이나 금융 격차 해소와 국민 기본 서비스 지속 제공을 돕기 위해 사용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우크라이나의 인도주의 및 기타 물질적 요구도 다루는 한편, 긴급 단기 자금조달 필요성도 인식하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이 전쟁을 비롯해 그 이후에도 우크라이나를 계속 지지하고 필요한 만큼 더 많은 것을 할 준비가 돼 있다"고 덧붙였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G7 외에도 유럽연합(EU)은 우크라이나에 90억 유로의 차관을 별도 제공하고, 유럽부흥개발은행(EBRD)과 국제금융공사(IFC)도 34억 달러의 차관을 추가로 제공할 예정이다.

한편 최근 서방 국가들 사이에선 대러시아 제재로 몰수한 러시아 자산을 처분해 우크라이나 재건 재원으로 사용하는 방안이 논의됐지만 결론은 아직 내리지 못한 것으로 전해진다.

이와 관련, 크리스티안 린드너 독일 재무장관은 회의 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우크라이나 재건 재원 마련을 위한 러시아 자산 몰수 가능성을 논의했지만 아직 결론이 나지 않았다"며 "여전히 숙고할 필요가 있는 선택지"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422.09상승 20.1718:03 06/28
  • 코스닥 : 769.51하락 1.0918:03 06/28
  • 원달러 : 1283.40하락 3.118:03 06/28
  • 두바이유 : 110.03상승 3.5218:03 06/28
  • 금 : 1824.80하락 5.518:03 06/28
  • [머니S포토] 증권업계 CEO 만난 이복현 금감원장
  • [머니S포토] 한산 박해일 "최민식 선배, 너도 고생해봐라" 조언전해
  • [머니S포토] 野 원내대책 입장하는 '박홍근'
  • [머니S포토] 회의 앞서 인사 나누는 '권성동'
  • [머니S포토] 증권업계 CEO 만난 이복현 금감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