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GC 박은진 "이다현·이주아·정호영의 활약, 좋은 자극제가 된다"

[이재상의발리톡] 고희진 감독 "팀의 기둥이 되어줄 선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KGC인삼공사의 센터 박은진. © 뉴스1
KGC인삼공사의 센터 박은진. © 뉴스1

(서울=뉴스1) 이재상 기자 = 여자 프로배구 KGC인삼공사의 센터 박은진(23)이 부상에 대한 아쉬움을 털어내고 다가올 시즌 팀의 중심 선수로 거듭나겠다고 다짐했다.

부상으로 '세자르호'에서 빠진 박은진은 이다현(21·현대건설), 이주아(22·흥국생명), 정호영(21·KGC인삼공사), 최정민(20·IBK기업은행) 등 20대 초반의 젊은 센터들과의 경쟁이 좋은 자극제가 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박은진은 최근 뉴스1과의 인터뷰에서 "지난해 도쿄 올림픽에 나갔을 때 개인적으로도 기대가 컸다. 하지만 시즌 막판 부상을 당해 너무 아쉬웠다"며 "아직 프로에 온 뒤 봄 배구를 못 해봤다. 올해는 코트에서 흔들리지 않고 팀이 꼭 포스트시즌에 오를 수 있도록 힘을 보태겠다"고 말했다.

선명여고를 졸업한 박은진은 2018-19시즌 1라운드 전체 2순위로 인삼공사 유니폼을 입었다. 187㎝의 좋은 신장을 갖춘 그는 준수한 공격력과 높이에서 장점을 보이며 데뷔 시즌부터 많은 기회를 받았다.

지난해 라바리니 감독이 이끄는 여자 배구대표팀에 발탁됐던 박은진은 한국이 4강에 오르는 데 힘을 보탰다. 특히 터키와의 올림픽 8강전 5세트에서의 활약은 많은 팬들에게 강한 인상을 남겼다.

고희진 KGC인삼공사 감독도 "이제는 (박)은진이가 팀의 기둥 역할을 해줘야 하는 선수"라고 믿음을 전했다.

올림픽을 통해 성장하며 기대감이 컸던 박은진이었지만 2월말 왼 발목 부상으로 완주하지 못한 것은 진한 아쉬움으로 남는다. 바깥 인대가 끊어지고 부분 파열되는 등 큰 부상을 당했고 이후 꾸준히 재활과 치료를 반복하고 있다.

박은진은 "올림픽을 다녀와서 더 잘하고 싶은 마음이 컸는데 부상을 당해 속상했다"며 "지나간 것에 대한 후회보다 더 잘 추스른다고 긍정적으로 생각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박은진은 지난 시즌 이동공격 1위에 올랐지만 블로킹과 속공 부문에서는 각각 12위에 이름을 올리며 만족할 만한 성과를 내진 못했다.

KGC인삼공사 박은진 (한국배구연맹 제공) © 뉴스1
KGC인삼공사 박은진 (한국배구연맹 제공) © 뉴스1

그는 "이동공격은 1위를 했지만 이전 시즌에 비해 전체적으로 수치가 다 떨어졌다. 아쉬움이 컸는데 올 시즌은 더 노력해 보다 나은 플레이를 보여드리겠다"고 다짐했다.

올림픽이라는 큰 무대를 경험한 것은 박은진에게 어떤 것과도 바꿀 수 없는 소중한 자산이 됐다. 그는 "영상과 실제로 보는 것은 천지 차이"라며 "외국 센터들은 더 빠르고 간결하면서 강하게 때리더라. 나의 부족함도 느꼈고 시야를 넓혀야 한다는 생각도 들었다"고 전했다.

지난 시즌 세트당 0.438개의 블로킹을 기록했던 박은진은 좀 더 인정받는 센터가 되기 위해 블로킹을 더 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센터로써 속공도 그렇지만 블로킹을 더 잘하고 싶다"면서 "대표팀에 못 가서 아쉽지만 더 연구해서 발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여자 배구는 양효진(현대건설), 김수지(IBK기업은행)가 대표팀 은퇴를 선언했지만 센터 포지션의 경우 이주아, 이다현, 정호영, 최정민 등 젊은 선수들의 활약이 반갑다. 박은진은 명단에서 제외됐다.

박은진은 "주아나 다현이, 호영이 등과 친하지만 경쟁해야 한다"며 "뒤처지지 않겠다. 나와 비슷한 또래인 (정)지윤이도 잘하고 있는데 내게 좋은 동기부여가 된다"고 말했다.

봄 배구에 대한 배고픔이 가장 크다. 박은진은 입단 이후 팀이 6위-4위-5위-4위에 그치며 아직 포스트시즌을 경험하지 못했다.

박은진은 "프로에 오고 나서 봄 배구와 KOVO컵 우승을 못 해봤다"며 "주아나 지윤이는 다 한번 씩 우승을 해봤다. 큰 무대에 대한 배고픔이 큰데 빠른 시일 내에 경험해보고 싶다"고 강조했다.

그는 "봄 배구뿐 아니라 나아가 우승 트로피도 들어 올리는 것이 목표"라며 "이제 5년 차가 되는데 더 성숙한 모습을 보여드리겠다. 올림픽 이후 더 성장했다는 이야기를 듣고 싶다. 팀이 더 단단해 질 수 있도록 힘을 보태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KGC인삼공사 센터 박은진(왼쪽) (한국배구연맹 제공) © 뉴스1
KGC인삼공사 센터 박은진(왼쪽) (한국배구연맹 제공) © 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22.73상승 22.3912:11 07/05
  • 코스닥 : 742.61상승 19.8812:11 07/05
  • 원달러 : 1299.50상승 2.412:11 07/05
  • 두바이유 : 108.38상승 2.0412:11 07/05
  • 금 : 1801.50하락 5.812:11 07/05
  • [머니S포토] 쌍용자동차, SUV '토레스' 출시…가격은 2740~3020만원
  • [머니S포토] 손흥민 '시그니처 찰칵 포즈'
  • [머니S포토] 조찬 간담회 갖은 尹 정부 경제팀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 [머니S포토] 쌍용자동차, SUV '토레스' 출시…가격은 2740~3020만원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