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해방일지' 김지원·손석구 다시 만날까…이별 후 '추앙커플'은?

'나의 해방일지' 21일 방송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제공=JTBC '나의 해방일지' © 뉴스1
사진제공=JTBC '나의 해방일지' © 뉴스1

(서울=뉴스1) 안은재 기자 = '나의 해방일지' 김지원과 손석구가 다시 만날 수 있을지 주목된다.

21일 JTBC 토일드라마 '나의 해방일지'(극본 박해영, 연출 김석윤) 측은 다른 시간, 같은 자리에서 같은 시선을 보내고 있는 염미정(김지원 분)과 구씨(손석구 분)의 모습을 포착, 공개했다.

이날 공개된 사진에는 헤어진 후, 일상을 이어가는 '추앙커플'의 모습이 담겼다. 극 중 염미정이 구씨에게 "나를 추앙하라"라고 한 대사가 크게 화제가 돼 두 사람은 '추앙커플'이라는 애칭을 얻은 바다. 이별 후 혼자가 된 두 사람은 마음 한구석에 빈 공간을 안은 채 살아간다. 서로 다른 시간에 같은 공간에서 포착된 두 사람의 모습은 깊은 여운을 남긴다.

같은날 방송분에는 시간이 흐른 뒤 서로를 그리워하는 염미정과 구씨의 모습이 그려진다. 앞서 공개된 예고편에서 염미정은 행복이 두려워 도망친 구씨를 원망하다가도, "와 줘"라는 짧은 말에 속마음을 담아 슬픈 감정을 드러냈다.

지난 방송에서 염미정과 구씨는 안타까운 이별을 맞았다. 구씨는 예전 보스와 조직원들이 있는 원래의 자리로 돌아갔고, 염미정은 그와 연락이 끊겼다. 그러나 모든 걸 버리고 돌아간 구씨는 이전처럼 다시 공허한 눈빛이 됐다.

염미정은 자신을 떠난 이들이 모두 불행하길 바랐던 과거와 달리, 염미정은 마지막까지 구씨의 행복을 빌었다. '추앙커플'이 이별을 맞이한 가운데 두 사람의 이별 후 이야기가 궁금증을 높였다.

'나의 해방일지'는 매주 토, 일요일 오후 10시30분 방송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00.06하락 32.5813:57 07/01
  • 코스닥 : 727.96하락 17.4813:57 07/01
  • 원달러 : 1297.20하락 1.213:57 07/01
  • 두바이유 : 113.40하락 0.8213:57 07/01
  • 금 : 1807.30하락 10.213:57 07/01
  • [머니S포토] 소비자단체 발언 경청하는 박홍근 원내대표
  • [머니S포토] 김성은, 여름 제철 과일 '워싱턴 체리'를 소개합니다
  • [머니S포토] 논의하는 우상호·박홍근
  • [머니S포토] 성일종 "김진표, 민주당 의장 아닌 대한민국 의장 돼달라"
  • [머니S포토] 소비자단체 발언 경청하는 박홍근 원내대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