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 피칭했다"…첫 승 신고한 류현진에 현지 매체 호평

21일 신시내티전 6이닝 6피안타 3탈삼진 무실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시즌 첫 승을 올린 류현진 © AFP=뉴스1
시즌 첫 승을 올린 류현진 © AFP=뉴스1

(서울=뉴스1) 문대현 기자 = 부상에서 복귀한 뒤 두번째 등판에서 승리를 따낸 류현진(35·토론토 블루제이스)이 현지 언론의 호평을 받았다.

류현진은 21일(한국시간) 캐나다 토론토 로저스 센터에서 열린 2022 메이저리그(MLB) 신시내티 레즈와 홈 경기에 선발 등판해 6이닝 6피안타 3탈삼진 무실점을 기록했다.

총 투구수는 78구였고 무실점 투구로 시즌 평균자책점은 9.00에서 6.00까지 낮췄다.

부상에서 회복한지 얼마 되지 않았기에 류현진은 이날 많은 투구수를 소화하지 못했다. 그러나 이전에 비해 구속은 빨라졌고 변화구가 날카롭게 제구되는 등 긍정적인 모습을 보였다.

류현진은 직구(27개), 체인지업(22개), 커브(16개), 커터(13개) 등 다양한 구종을 고르게 던지며 신시내티 타선을 요리한 것이 돋보였다.

류현진 특유의 위기 관리 능력도 빛났다.

그는 2루타를 5개 얻어맞는 등 매 이닝 안타를 내줬지만 위기의 순간에도 냉정함을 유지하면서 1점도 내주지 않았다. 경기력에 대한 우려를 말끔히 씻어낸 류현진은 팀이 2-1로 이기면서 3전4기 끝에 시즌 첫 승을 달성했다.

'디애슬레틱'의 토론토 담당 케이틀린 맥그레스 기자는 "신시내티 타선이 류현진을 상대로 5이닝 연속 2루타를 뽑아냈다. 하지만 그 이후로 아무것도 하지 못했다"며 류현진의 위기 관리 능력을 칭찬했다.

MLB닷컴의 줄리아 크루스도 "류현진은 강한 타구를 많이 허용했지만 토론토의 좋은 수비가 신시내티 타선을 막았다"며 "오늘 류현진은 좋은 피칭을 했다"고 호평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05.42하락 27.2218:03 07/01
  • 코스닥 : 729.48하락 15.9618:03 07/01
  • 원달러 : 1297.30하락 1.118:03 07/01
  • 두바이유 : 113.40하락 0.8218:03 07/01
  • 금 : 1807.30하락 10.218:03 07/01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 [머니S포토] 혜리·산다라박, 상반된 매력 '뿜뿜'
  • [머니S포토] 소비자단체 발언 경청하는 박홍근 원내대표
  • [머니S포토] 김성은, 여름 제철 과일 '워싱턴 체리'를 소개합니다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