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X도 풍년, 곱게 미쳐라"… 하리수, 악플러에 일침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하리수가 악성 루머에 분노했다. 사진은 지난 2018년 영화 ‘조선명탐정-흡혈괴마의 비밀’ VIP 시사회에 참석한 하리수. /사진=뉴스1
가수 하리수가 자신을 둘러싼 악성 루머에 분노를 표했다.

하리수는 지난 2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XX도 풍년"이라며 "바빠서 서울에만 있는 내가 어떻게 매일 대구에 간다는 것인가"고 밝혔다. 그러면서 "미치려면 곱게 미쳐라"라고 분노했다.

직접 인스타그램에 게재한 글에 따르면 하리수를 비롯한 몇몇 연예인들이 대구에서 음담패설, 정치인 비방, 욕설 등을 했다는 루머가 담겨있다.

이에 하리수는 "루머 생성하고 무고한 사람한테 죄를 덮어씌우려는 인간들은 법으로 최고형을 때려야 한다"며 "진심으로 짜증난다"고 일침을 가했다.


 

김동욱
김동욱 ase846@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 1부 재계팀 김동욱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50%
  • 50%
  • 코스피 : 2492.69하락 15.3618:01 08/19
  • 코스닥 : 814.17하락 11.8918:01 08/19
  • 원달러 : 1325.90상승 5.218:01 08/19
  • 두바이유 : 94.36상승 1.5118:01 08/19
  • 금 : 1762.90하락 8.318:01 08/19
  • [머니S포토] 국가전략정보센터 개관 커팅식
  • [머니S포토] 4번째 내한 브래드피트 "韓 음식때문에 돌아왔다"
  • [머니S포토] 우상호 "김건희 여사, 관저 리모델링 업체 의혹 직접 밝혀야"
  • [머니S포토] 권성동 "美 한국산 전기차 보조금 중단, 한미동맹 정신 맞지 않아 "
  • [머니S포토] 국가전략정보센터 개관 커팅식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