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한미일 경제·군사적으로 긴밀한 3자관계 긴밀히 갖춰야"

바이든, 다음 방문지인 일본에서도 3자 관계 논의할 예정
"한미일 만의 협력이 아니라 인도태평양 지역으로 협력 확대하는 방안 논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 강당에서 한미정상회담 공동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2022.5.21/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 강당에서 한미정상회담 공동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2022.5.21/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서울=뉴스1) 김민수 기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 윤석열 대통령과 서울 용산청사 확대정상회담 후 공동기자회견에서 한미일 공조를 강조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한국과 일본 관계가 악화되고 있는 상황에서 미국이 어떠한 역할을 해낼 수 있는지를 묻는 질문에 "한국에서 일본을 방문하게 될 것이며 그곳에서도 논의를 하게 될 것"이라며 "우리는 긴밀한 3자 관계를 갖추고 경제적으로, 군사적으로도 긴밀한 3자관계를 갖추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무역 장벽과 같은 사안들이 있고, 우리는 이를 타개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아울러 "태평양 지역 민주국가들 사이에서 이제 더욱더 긴밀한 협력을 해야한다는 공감대가 형성되고 있다"며 "우리는 단순히 미국, 일본, 한국만의 협력이 아니라 역내 남태평양, 인도태평양 지역으로 협력을 확대하는 방안에 대해서 논의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우리는 세계 역사의 변곡점에 와있다. 상황이 빠르게 변화하고 있고, 앞으로도 더 많은 변화가 있을 것"이라며 "민주국가와 독재국가 간 경쟁이 있을 것이며, 그리고 지금까지는 우리의 생각이 옳았다"고 말했다.

이어 "이 사안은 단순한 역내 문제가 아닌 세계적인 사안이기도 하다"고 역설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또한 "한국과 일본은 모두 우크라이나를 도와주었다. 그리고 쿼드(Quad)가 우크라이나를 지원하고 있다"라며 "민주주의가 이와 같은 변화 속에서 지속 가능한지에 대해서 봤을 때 우리는 민주주의가 지속 가능하고, 가능해야 된다라는 생각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05.42하락 27.2218:03 07/01
  • 코스닥 : 729.48하락 15.9618:03 07/01
  • 원달러 : 1297.30하락 1.118:03 07/01
  • 두바이유 : 106.34하락 7.0618:03 07/01
  • 금 : 1801.50하락 5.818:03 07/01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 [머니S포토] 혜리·산다라박, 상반된 매력 '뿜뿜'
  • [머니S포토] 소비자단체 발언 경청하는 박홍근 원내대표
  • [머니S포토] 김성은, 여름 제철 과일 '워싱턴 체리'를 소개합니다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