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IPEF 참여로 한미 함께 인·태 질서 구축…원전 개발·수출 협력"(종합)

한미정상회담 공동기자회견…"한미 포괄적 전략동맹으로 발전 목표 공유"
"우크라 비극 해결 위해 한미 양국 적극 협력…양국 NSC에 경제안보대화 기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윤석열 대통령이 21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 강당에서 한미정상회담 공동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2022.5.21/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21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 강당에서 한미정상회담 공동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2022.5.21/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서울=뉴스1) 이호승 기자,유새슬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은 21일 "한미 동맹을 글로벌 포괄적 전략동맹으로 발전시켜 나간다는 목표를 양국 정상이 공유했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용산 청사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의 한미 확대정상회담이 끝난 뒤 공동 기자회견에서 "우리 두 정상은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라는 공동의 목표를 재확인했다"며 "안보는 결코 타협할 수 없다는 공동의 인식 아래 강력한 대북 억지력이 무엇보다도 중요하다는 데 공감했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바이든 대통령은 굳건한 대한 방위 및 실질적인 확장 억제 공약을 확인해 줬다"며 "한미 양국은 북한이 진정한 비핵화의 길로 나설 수 있도록 국제사회와 함께 외교적 노력을 다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저는 바이든 행정부와 긴밀히 공조해 한반도의 평화를 확고히 지키면서 북한이 대화를 통한 실질적 협력에 응하도록 외교적 노력을 펼쳐나갈 것"이라고 했다.

윤 대통령은 "북한이 실질적인 비핵화에 나선다면 국제사회와 협력하여 북한 경제와 주민들의 삶의 질을 획기적으로 개선할 수 있는 담대한 계획을 준비할 것"이라며 "현재 겪고 있는 코로나 위기에 대해서는 정치·군사적 사안과는 별도로 인도주의와 인권의 차원에서 적극 지원할 용의가 있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양국 산업 분야 협력과 관련해서는 신형 원자로 및 소형모듈원자로(SMR)의 개발을 위해 양국이 공동으로 노력한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한미는 반도체·배터리·원자력·우주개발·사이버 등 새로운 산업 분야에서 협력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며 "신형 원자로 및 소형모듈원자로(SMR)의 개발과 수출 증진을 위해 양국 원전 산업계가 함께 노력해 나가기로 했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국제질서 변화에 따른 시장 충격에도 한미 양국이 함께 적극 대응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특히 윤 대통령은 "그 첫걸음으로 대통령실 간 '경제안보대화'를 신설해 공급망과 첨단 과학기술 등 경제안보 분야에서 양국이 수시 소통하고 협력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또 "질서있고 잘 작동하는 외환시장은 지속가능한 성장과 금융 안정성에 필수적"이라고도 말했다.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 강당에서 한미정상회담 공동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2022.5.21/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 강당에서 한미정상회담 공동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2022.5.21/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윤 대통령은 IPEF 참여 문제에 대해서는 "한미 양국은 인도·태평양 지역 질서를 함께 구축해 나갈 것"이라며 "그 첫걸음은 인도·태평양 경제 프레임워크(IPEF) 참여"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인도·태평양 지역은 한미 모두에게 중요한 지역"이라며 "우리는 역내 기여와 역할을 확대하기 위한 전략도 성안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또 "양국은 당면한 글로벌 현안에 관해서도 더욱 긴밀히 공조해 나갈 것"이라며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인한 비극이 조속히 해결돼 국민이 평화로운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한미 양국이 국제사회와 적극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기자들과 질의응답에서 경제안보 개념과 관련한 질문에 "민주주의와 인권이라는 가치를 공유하고 있는 국가들 사이에서 공급망의 안정적 관리를 위해 경제 안보 문제를 양국 대통령실의 NSC에 담당 부서를 지정해 서로가 어려울 때 도와주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윤 대통령은 또 "금융의 경우 외환시장에 충격이 올 때 양국이 서로 도울 수 있는 문제, 국방 산업의 수출 문제에 대해서도 상호 협의를 개시하는 등 안보·산업 협력기조를 만들어나가기로 했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양국 국민·기업이 실제 체감할 수 있는, 행동하는 동맹으로 발전시켜 나가기로 한 것"이라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확장억제와 관련한 기자의 질문에 "필요한 경우 미국 전략자산의 적시 파견을 조율하면서 추가 조치에 대해서도 지속적으로 확인해나가기로 했다"며 "북한의 사이버 위협 등에 대한 협력도 강화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윤석열 정부 내각 중 여성 장관의 수가 적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여성에 공정한 기회가 더 적극적으로 보장되기 시작한 지가 오래되지 않았기 때문에 기회를 더 적극적으로 보장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 대강당에서 한미 정상 공동 기자회견을 마친 뒤 악수하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2022.5.21/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 대강당에서 한미 정상 공동 기자회견을 마친 뒤 악수하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2022.5.21/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29.19상승 28.8512:48 07/05
  • 코스닥 : 745.15상승 22.4212:48 07/05
  • 원달러 : 1300.00상승 2.912:48 07/05
  • 두바이유 : 108.38상승 2.0412:48 07/05
  • 금 : 1801.50하락 5.812:48 07/05
  • [머니S포토] 쌍용자동차, SUV '토레스' 출시…가격은 2740~3020만원
  • [머니S포토] 손흥민 '시그니처 찰칵 포즈'
  • [머니S포토] 조찬 간담회 갖은 尹 정부 경제팀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 [머니S포토] 쌍용자동차, SUV '토레스' 출시…가격은 2740~3020만원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