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시티 데 브라위너, EPL 올해의 선수…손흥민 첫 수상 불발

2019-20시즌 이어 2년 만에 다시 받아
맨시티 포든, 2년 연속 영플레이어상 최초 수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021-22시즌 EPL 올해의 선수상을 받은 케빈 데 브라위너 (맨체스터 시티 구단 SNS) © 뉴스1
2021-22시즌 EPL 올해의 선수상을 받은 케빈 데 브라위너 (맨체스터 시티 구단 SNS) © 뉴스1

(서울=뉴스1) 이재상 기자 = 맨체스터 시티의 미드필더 케빈 데 브라위너(31·벨기에)가 손흥민(토트넘)을 제치고 2021-22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올해의 선수로 뽑혔다.

EPL 사무국은 21일(한국시간) '2021-22시즌 EA 스포츠 플레이어 오브 더 시즌(올해의 선수)'으로 데 브라위너를 선정했다고 발표했다.

2019-20시즌에도 올해의 선수상을 받았던 데 브라위너는 2년 만에 2번째로 EPL 최고 선수로 우뚝 섰다.

팬들과 리그 20개 구단 주장, 축구 전문가들이 참여한 투표에서 데 브라위너는 트렌트 알렉산더-아놀드, 모하메드 살라(이상 리버풀), 주앙 칸셀루(맨시티), 부카요 사카(아스널), 재러드 보웬(웨스트햄), 제임스 워드-프라우스(사우샘프턴) 등 경쟁자들을 따돌렸다.

데 브라위너는 이번 시즌 15골 7도움의 활약으로 맨시티의 선두 질주를 이끌고 있다. 득점 공동 5위, 도움 13위, 공격포인트 4위에 이름을 올리고 있다.

이번 시즌 21골 7도움(득점 2위, 공격포인트 2위)을 기록 중인 손흥민은 첫 올해의 선수 수상이 아쉽게 불발됐다.

손흥민은 23일 열리는 노리치 시티와의 최종전에서 아시아 최고의 득점왕과 토트넘의 4위 수성에 도전한다.

한편 23세 이하 선수를 대상으로 하는 영플레이어상은 마찬가지로 맨체스터 시티의 미드필더 필 포든(22·잉글랜드)이 받았다.

포든은 EPL 최초로 두 시즌 연속 영플레이어상을 수상한 선수로 이름을 올렸다. 맨시티의 공격을 이끌고 있는 포든은 올 시즌 27경기에서 9골 5도움을 기록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422.09상승 20.1718:03 06/28
  • 코스닥 : 769.51하락 1.0918:03 06/28
  • 원달러 : 1283.40하락 3.118:03 06/28
  • 두바이유 : 110.03상승 3.5218:03 06/28
  • 금 : 1824.80하락 5.518:03 06/28
  • [머니S포토] 증권업계 CEO 만난 이복현 금감원장
  • [머니S포토] 한산 박해일 "최민식 선배, 너도 고생해봐라" 조언전해
  • [머니S포토] 野 원내대책 입장하는 '박홍근'
  • [머니S포토] 회의 앞서 인사 나누는 '권성동'
  • [머니S포토] 증권업계 CEO 만난 이복현 금감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