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현무 "홍현희, '전참시' 초반엔 조명섭과 고정 자리 경쟁"

'전지적 참견 시점' 21일 방송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MBC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MBC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아영 기자 = 홍현희가 '전지적 참견 시점' 출연 초반에 입지에 대해 불안감을 느꼈다고 밝혔다.

21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이영자, 전현무가 홍현희의 첫 등장을 떠올렸다.

이영자와 전현무는 '전지적 참견 시점' 초반을 떠올렸다. 전현무는 "홍현희가 조명섭과 고정 자리를 두고 경쟁하지 않았었냐"고 말했다. 홍현희는 그때 진짜로 불안했다고 털어놨다. 전현무는 "양세형, 유병재, 그리고 나도 들이대는 스타일이 아니다. 다들 긴장 많이 했다. 처음 모였을 때 조합이 모래알이었다"고 회상했다.

이영자는 송은이에 대해 칭찬하며 "만능 양념장이다"라고 했다. 또 "아버지 돌아가셨을 때 송은이에게만 연락했는데 내 연락처에 있는 사람보다 더 많은 사람이 왔다"며 "송은이만 있으면 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401.92상승 35.3218:03 06/27
  • 코스닥 : 770.60상승 20.318:03 06/27
  • 원달러 : 1286.50하락 11.718:03 06/27
  • 두바이유 : 106.51상승 0.0318:03 06/27
  • 금 : 1827.00상승 0.718:03 06/27
  • [머니S포토] 국힘 정책의총, 동료 의원과 인사 나누는 권성동 원내대표
  • [머니S포토] 이재용 부회장, 딸과 함께 결혼식 참석
  • [머니S포토] 이상민 "경찰업무조직 신설 조속히 추진"
  • [머니S포토] 당내 계파 갈등 속 친윤 장제원 포럼 참석한 '김종인'
  • [머니S포토] 국힘 정책의총, 동료 의원과 인사 나누는 권성동 원내대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