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참시' 200회 특집 추억 여행…함께 성장한 스타와 매니저(종합)

'전지적 참견 시점' 21일 방송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MBC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MBC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아영 기자 = '전지적 참견 시점'이 200회 특집 겸 홍현희 부부의 집들이를 맞이해 추억 여행을 했다.

21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이영자 전현무 등이 홍현희 제이쓴의 집들이에 가기 위해 준비했다.

이영자는 전현무와 함께 집들이 선물을 준비하러 갔다. 이영자는 집들이에 가서 많이 먹기 위해 간단히 요기만 하자고 했다. 이영자는 "어제 저녁부터 안 먹었다"고 말했다. 이영자와 전현무, 송성호 실장은 전현무가 사온 빵으로 간단히 요기를 했다.

이영자와 전현무는 '전지적 참견 시점' 초반을 떠올렸다. 전현무는 "홍현희가 조명섭과 고정 자리를 두고 경쟁하지 않았었냐"고 말했다. 홍현희는 그때 진짜로 불안했다고 털어놨다. 전현무는 "양세형, 유병재, 그리고 나도 들이대는 스타일이 아니다. 다들 긴장 많이 했다. 처음 모였을 때 조합이 모래알이었다"고 회상했다.

이영자는 송은이에 대해 칭찬하며 "만능 양념장이다"라고 했다. 또 "아버지 돌아가셨을 때 송은이에게만 연락했는데 내 연락처에 있는 사람보다 더 많은 사람이 왔다"며 "송은이만 있으면 된다"고 말했다.

'전지적 참견 시점'을 하며 많은 사람이 수상의 기쁨을 만끽했다. 시상식에서 이영자와 송성호 실장이 울면서 포옹하는 모습이 많은 사람에게 감동을 안겼다. 전현무는 "매니저와의 관계가 자꾸 나오니까 나도 반성한 게 있다"며 "솔직히 비즈니스 관계라고 생각했다. 직장인 생활을 했기 때문에, 회사 다닐 때 선배들이 술먹자고 하면 너무 싫었다"며 "그런데 '라디오스타'의 안성기, 박중훈과 같은 관계가 좋겠다는 생각을 많이 했다"고 말했다.

대화를 나누는 사이 휴게소를 지나쳤다. 전현무는 휴게소에 안 들르냐고 물었다. 이영자는 홍현희의 집에 가서 많이 먹을 거라고 했다. 열심히 달려 도착한 곳은 교외의 편집숍이었다. 그런데 이영자는 "여기가 넓기 때문에 배고프다"며 갑자기 밥을 먹자고 했다. 전현무와 송 실장은 의아해했지만 정작 메뉴가 나오자 먹는 데 집중했다.

유병재와 유규선 매니저는 양세형과 함께 집들이에 가져갈 음식을 만들었다. 양세형은 음식 솜씨를 발휘해 갈비찜을 만들었다. 양세형은 압력밥솥이 터질 수도 있다며 자꾸 겁을 줬다. 다행히 터지지 않고 잘 완성됐다. 양세형은 "내 인생 첫 압력솥 갈비찜이다"라며 뿌듯해했다. 다음은 김밥을 쌌다. 김밥을 싸면서 유병재의 변화에 대해 얘기했다. 유병재는 낯을 많이 가리고 수줍어하는 성격이었지만 많이 바뀌었다. 유병재는 "요즘은 인싸라는 얘기를 들을 정도다"고 말했다. 유병재의 매니저도 그간 승진해서 팀장급이 됐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66.60상승 52.2818:03 06/24
  • 코스닥 : 750.30상승 35.9218:03 06/24
  • 원달러 : 1298.20하락 3.618:03 06/24
  • 두바이유 : 106.51상승 0.0318:03 06/24
  • 금 : 1827.00상승 0.718:03 06/24
  • [머니S포토] 트와이스 나연 "나연스러움으로 선뵐 것"
  • [머니S포토] 별 중의 별 한자리에, 박보검·뷔·리사 '파리' 출국
  • [머니S포토] 권성동 원내대표 "참전 용사 수당 2배 인상"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만난 서해 피격 공무원 유가족 이래진 씨
  • [머니S포토] 트와이스 나연 "나연스러움으로 선뵐 것"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