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 모드' 벤투호, 23일 소집 명단 발표…마지막 경쟁이 시작된다

김민재·이재성 부상…황희찬은 기초 군사훈련
4연전 소화 위해 평소보다 많은 30명 호출 예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파울루 벤투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감독./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파울루 벤투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감독./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서울=뉴스1) 김도용 기자 = 본격적인 월드컵 모드에 들어가는 벤투호가 일부 주축들의 예상치 못한 이탈로 6월 A매치 때 베스트 전력을 가동하지 못한다. 그로 인해 다른 누군가가 기회를 잡을 수 있는데, 사실상 카타르행 비행기에 오를 수 있는 마지막 찬스다.

파울루 벤투 감독은 23일 오전 10시30분 기자회견을 열고 6월 A매치 4연전에 함께 할 소집 명단을 발표한다. 지난 3월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지역 예선 최종전 이후 약 3개월 만에 이뤄지는 소집이다.

한국은 카타르 월드컵 H조에 속해 포르투갈, 우루과이, 가나 등 쉽지 않은 팀들을 상대해야 한다. 본선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한국은 FIFA 랭킹 1위 브라질(6월2일)과의 경기를 시작으로 칠레(6월6일), 파라과이(6월10일)와 평가전을 치른다. 6월14일에는 아프리카 대륙의 한 팀과 경기를 추진 중이다.

맞춤 상대를 통해 본격적으로 월드컵 모드에 돌입한 벤투호지만 첫 소집부터 완벽한 전력을 꾸리지 못한다. 대표팀의 주전 중앙수비수 김민재(26·페네르바체)와 미드필더 이재성(30·마인츠) 등이 부상으로 합류하기 어려울 전망이다.

김민재는 오른발 복사뼈 부상을 치료하기 위해 이미 이달 초 귀국했다. 김민재는 최근 수술을 마치고 재활에 집중하고 있다. 시즌 막판 오른쪽 무릎 부상을 당했던 이재성은 독일 분데스리가 최종전에서 복귀전을 치렀지만 왼쪽 무릎에 통증을 느껴 대표팀 합류가 힘들다.

여기에 그치지 않는다. 김민재의 자리를 대신할 것으로 전망됐던 박지수(28·김천)도 지난 17일 소속팀 경기에서 햄스트링 부상을 당했다.

또한 벤투호에서 손흥민(30·토트넘)과 함께 주전 측면 공격수로 활약한 황희찬(26·울버햄튼)도 6월초 기초 군사훈련이 예정돼 있어 4연전을 모두 소화하지 못할 수 있다.

예상치 못한 주축들의 이탈로 벤투 감독은 새로운 선수들에게 기회를 줄 것으로 보인다. 축구계 관계자는 "이번 A매치 기간은 전보다 훈련 기간이 길고, 4경기를 치러야 한다. 이에 벤투 감독은 약 30명의 선수를 소집할 계획"이라며 "많은 선수들을 오랜 기간 직접 지도하면서 월드컵 준비를 할 것"이라고 밝혔다.

벤투 감독 입장에서는 달갑지 않은 주축들의 이탈이지만 새로운 얼굴들의 합류로 대표팀은 건강한 경쟁 체제 속에서 6월을 보내게 됐다. 이번 A매치 대표팀에 이름을 올린 선수들은 30일 파주NFC에 소집돼 보름 동안 대표팀 스케줄을 소화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96.06하락 5.8611:21 06/28
  • 코스닥 : 761.89하락 8.7111:21 06/28
  • 원달러 : 1286.60상승 0.111:21 06/28
  • 두바이유 : 110.03상승 3.5211:21 06/28
  • 금 : 1824.80하락 5.511:21 06/28
  • [머니S포토] 野 원내대책 입장하는 '박홍근'
  • [머니S포토] 회의 앞서 인사 나누는 '권성동'
  • [머니S포토] 손경식 회장과 대화하며 입장하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국힘 정책의총, 동료 의원과 인사 나누는 권성동 원내대표
  • [머니S포토] 野 원내대책 입장하는 '박홍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