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바이든, 항공우주작전본부서 한미사령관 보고 받는다…2박3일 마무리

양국 정상, 마지막날 오산 KAOC 방문…한·미 장병 격려
바이든, 오산 공군기지서 일본으로 출국…尹대통령, 배웅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 용산 대통령실에서 소인수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2022.5.21/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 용산 대통령실에서 소인수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2022.5.21/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서울=뉴스1) 유새슬 기자 =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22일 함께 한국항공우주작전본부(KAOC: Korean Air and Space Operation Center)를 방문한다. 바이든 대통령의 2박 3일 방한 마지막 일정이다.

이날 대통령실에 따르면 양국 정상은 이날 오후 KAOC를 함께 찾는다. 이로써 '경제 안보' 행사로 시작된 바이든 대통령 방한 일정은 '안보 행사'로 마무리짓게 됐다.

양국 대통령은 KAOC에서 한미 연합 지휘관의 작전 현황 보고를 듣고 작전조정실로 자리를 옮겨 양국 장병을 함께 격려한다. 이어 바이든 대통령은 오산 공군 기지로 이동해 미 장병을, 동시에 윤 대통령은 그 옆에 잇는 중앙방공통제소(MCRC)에서 우리 군 장병을 만날 예정이다.

오산기지 지하 벙커에 있는 KAOC는 한반도 전구(戰區) 내 한미 항공작전 전체를 통제하는 곳이다. 평시 한반도 상공을 출입하는 모든 항공기를 식별하고 적성국 항공기에 즉각 대응 조치를 한다. 우리 공군 미사일방어사령부와 방공관제사령부도 같은 지역에서 항공우주작전과 미사일방어작전을 모두 지휘하고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후 오산 공군기지에서 일본으로 출국한다. 김태효 국가안보실 1차장은 "마지막으로 바이든 대통령이 오산 공군기지에서 일본으로 출국하는 순간까지 윤 대통령이 배웅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66.60상승 52.2818:03 06/24
  • 코스닥 : 750.30상승 35.9218:03 06/24
  • 원달러 : 1298.20하락 3.618:03 06/24
  • 두바이유 : 106.51상승 0.0318:03 06/24
  • 금 : 1827.00상승 0.718:03 06/24
  • [머니S포토] 트와이스 나연 "나연스러움으로 선뵐 것"
  • [머니S포토] 별 중의 별 한자리에, 박보검·뷔·리사 '파리' 출국
  • [머니S포토] 권성동 원내대표 "참전 용사 수당 2배 인상"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만난 서해 피격 공무원 유가족 이래진 씨
  • [머니S포토] 트와이스 나연 "나연스러움으로 선뵐 것"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