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단 성폭행 남동생 옹호… "피해자가 꽃뱀" 2차 가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 여성이 성범죄 집행유예를 받은 집안이랑 결혼이 가능한지 여론을 묻는 글을 올려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21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성범죄 집행유예 받은 집안이랑 결혼 가능한가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며칠 전 오빠가 파혼했다"며 "파혼 사유는 이제는 전 여자친구가 된 A씨의 남동생 때문"이라고 말문을 열었다.

글쓴이는 "현재 20대 중반인 A씨의 남동생이 고등학생 시절 동급생, 선배들과 함께 여러 명이 함께 여학생 한 명을 집단 성폭행했다"며 "경찰 조사와 재판만 1~2년 정도 받은 것 같다. 집행유예 처분은 3~4년 전, 그가 20대 초반이었을 때 결정났다"고 설명했다.

글쓴이는 "잘못한 건 A씨 남동생이지, 그런 남동생과 혈육으로 태어난 A씨가 무슨 죄냐 싶겠지만 A씨의 주장이 참 기막히고 소름 돋는다"고 밝혔다. A씨가 피해 여학생을 이른바 '꽃뱀'이라고 주장하며 "학교와 그 지역에서 헤프다고 소문난 애였고 집단 성폭행이 아니라 합의된 성관계"라고 말했다는 것이다.

A씨는 남동생 변호사 비용과 합의금 대부분을 부담했고 여전히 남동생을 감싸주면서 필요한 것을 사주고 용돈도 주며 "내가 가족을 위해서 이렇게 희생했다. 내 고생을 알아달라"고 호소했다고 전했다.

글쓴이는 "범죄 사실을 알기 전까지는 남매간의 우애가 참 깊다면서 좋게 봤는데 이제는 소름 끼친다"며 "이 글을 쓰는 이유는 그냥 무시하기에 A씨가 너무 염치없고 뻔뻔하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조승예
조승예 csysy24@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증권팀 조승예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32.64하락 45.3518:03 06/30
  • 코스닥 : 745.44하락 16.9118:03 06/30
  • 원달러 : 1298.40하락 0.618:03 06/30
  • 두바이유 : 114.22상승 1.0118:03 06/30
  • 금 : 1807.30하락 10.218:03 06/30
  • [머니S포토] 위너 송민호, 느낌 살린 패션 감각 딱!
  • [머니S포토] 박홍근 "의장선출 전까지 협상의 문 열려 있다"
  • [머니S포토] 조주완 "LG전자, 고객 경험 중심으로 패러다임 선도"
  • [머니S포토] 이복현 금감원장, 취임 이후 보험업 상견례
  • [머니S포토] 위너 송민호, 느낌 살린 패션 감각 딱!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