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희 여사, 달라진 헤어스타일 '눈길'… 이번엔 올림머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 오후 서울 용산구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악수하고 있다./사진=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의 배우자인 김건희 여사가 지난 21일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열린 한미정상회담 환영만찬 전 올림머리를 하고 등장했다.

김 여사는 올림머리를 하고 흰색 투피스 정장에 흰색장갑을 착용한 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을 영접했다. 김 여사는 이날 정상회담 환영 만찬 전 국립중앙박물관에서 바이든 대통령을 만나 인사를 나눈 후 함께 전시를 관람했다. 앞서 김여사는 윤대통령의 취임식과 공식행사 등에서 단발머리를 유지해왔다.

한편 김 여사는 공식 환영 만찬 행사에는 참석하지 않았다.


 

조승예
조승예 csysy24@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증권팀 조승예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50%
  • 50%
  • 코스피 : 2409.84상승 7.9214:37 06/28
  • 코스닥 : 766.78하락 3.8214:37 06/28
  • 원달러 : 1285.50하락 114:37 06/28
  • 두바이유 : 110.03상승 3.5214:37 06/28
  • 금 : 1824.80하락 5.514:37 06/28
  • [머니S포토] 명랑이어 1000만 기운 감도는 영화 '한산:용의출연'
  • [머니S포토] 野 원내대책 입장하는 '박홍근'
  • [머니S포토] 회의 앞서 인사 나누는 '권성동'
  • [머니S포토] 손경식 회장과 대화하며 입장하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명랑이어 1000만 기운 감도는 영화 '한산:용의출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