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는 척 안했다' 10세 아들 폭행한 혐의 50대 男 '집행유예'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아는 척을 하지 않는다는 이유로 욕설하며 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50대 남성이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대구지법 제11형사단독은 아동복지법위반(아동학대) 등 혐의로 기소된 A(56)씨에게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하고 아동학대 재범예방강의 40시간 수강, 아동관련기관 취업제한 2년을 각 명령했다고 22일 밝혔다.

A씨는 지난 1월30일 오후 9시30분께 자신의 주거지에서 욕설하며 아들 B(10)군의 얼굴과 머리를 수차례 때린 다음 넘어진 B군의 목을 졸라 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귀가하는 자신을 아는 척을 하지 않는다는 이유로 이 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자신을 말리는 아내 C(50)씨를 침대에 넘어뜨리고 아내의 목을 누른 상태에서 다른 손으로 그곳에 있던 소주병을 던져 깨뜨린 후 깨진 유리조각을 목에 겨누고 "같이 죽자"고 말하며 협박한 혐의도 받았다.

재판부는 "장애가 있는 배우자를 상대로 위험한 물건인 소주병을 깨뜨려 협박했던바 엄히 처벌함이 마땅하다"며 "다만 잘못을 모두 인정하고 반성하는 점, 피해자들이 처벌을 원하지 않는 의사를 표시하고 있는 점 등을 종합했다"고 설명했다.


 

조승예
조승예 csysy24@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증권팀 조승예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17.56상승 15.6415:11 06/28
  • 코스닥 : 768.39하락 2.2115:11 06/28
  • 원달러 : 1283.60하락 2.915:11 06/28
  • 두바이유 : 110.03상승 3.5215:11 06/28
  • 금 : 1824.80하락 5.515:11 06/28
  • [머니S포토] 명랑이어 1000만 기운 감도는 영화 '한산:용의출연'
  • [머니S포토] 野 원내대책 입장하는 '박홍근'
  • [머니S포토] 회의 앞서 인사 나누는 '권성동'
  • [머니S포토] 손경식 회장과 대화하며 입장하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명랑이어 1000만 기운 감도는 영화 '한산:용의출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