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희 만난 바이든 "尹, 저처럼 멋진 결혼"…'마크 로스코' 기획도 알았다

金여사, 정상회담 환영만찬 열린 국립중앙박물관서 바이든 대통령과 첫 인사
바이든, 전시기획자 金여사 2015년 '마크 로스코전' 호평…金여사, 로스코 도록 선물 계획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 오후 서울 용산구 국립중앙박물관에서 한미정상 환영만찬에 입장하기 전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와 인사를 나누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2022.5.21/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 오후 서울 용산구 국립중앙박물관에서 한미정상 환영만찬에 입장하기 전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와 인사를 나누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2022.5.21/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서울=뉴스1) 김일창 기자 = "윤석열 대통령과 저의 공통점이 무엇인 줄 아시나? 정말 멋진 여성과 결혼한 것이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전날(21일) 서울 용산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진행된 정상회담 환영만찬 전 윤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를 처음 만나 이렇게 말했다고 한다.

22일 대통령실과 김 여사 측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김 여사와의 짧은 만남과 윤 대통령과의 만찬에서 미술과 가족 이야기 등을 나누며 친교를 나눴다.

두 정상을 가깝게 한 것은 가족, 그 중에서도 '아내'였다.

한 관계자는 "바이든 대통령이 윤 대통령과 식사하며 김 여사 말씀도 많이 하셨다고 한다"며 "'정말 아름답고 지적이다, 이렇게 인사를 나와주셔서 감사하다' 등 말씀을 윤 대통령에게 하셨다고 한다"고 말했다.

만찬이 진행되기 전 김 여사는 바이든 대통령을 윤 대통령과 함께 영접했다. 김 여사는 하얀색 투피스 정장 차림에 하얀 장갑을 꼈고, 올림머리로 패션에 포인트를 줬다.

김 여사는 인사 후 바이든 대통령, 윤 대통령과 함께 박물관 내 경천사지 10층 석탑과 황남대총 복분 출토 금관, 청년4년 명동종 등 작품을 관람했다.

인사와 작품을 함께 관람하는 과정에서 나눈 대화에서 바이든 대통령은 김 여사가 한국의 전시기획자이며, 전시기획자로서 어떤 전시를 개최했는지 비교적 상세히 알고 있었다고 한다. 김 여사는 미술 전시기획사인 '코바나컨텐츠' 대표로 활동했으나, 현재는 사업을 잠시 중단한 상태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 오후 서울 용산구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윤석열 대통령과 환영만찬 전 박물관 내부를 둘러보고 있다. 이자리에는 김건희 여사(왼쪽 두번째)도 함께했다. (대통령실 제공) 2022.5.21/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 오후 서울 용산구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윤석열 대통령과 환영만찬 전 박물관 내부를 둘러보고 있다. 이자리에는 김건희 여사(왼쪽 두번째)도 함께했다. (대통령실 제공) 2022.5.21/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일례로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2015년 김 여사가 전시기획한 '마크 로스코전'을 알고 있었다고 한다.

이 관계자는 "바이든 대통령께서 김 여사가 했던 마크 로스코전(展)을 언급하며 '미국 국립미술관이 한국에 최초로 대규모로 그림을 빌려준 첫 번째 사례'라는 걸 잘 알고 있었다"고 했다. 러시아계 미국인인 마크 로스코(1903-1970)는 추상표현주의 대표적 화가다.

2015년 예술의전당에서 전시된 로스코의 그림들은 비행기로 다섯 번에 걸쳐 나눠 국내에 들여올 만큼 개최에 많은 어려움이 있었던 전시로 알려져 있다. 김 여사가 어려운 전시를 성공적으로 이끌자 그에 대한 평가가 달라졌다는 게 미술계 안팎의 분위기다.

바이든 대통령 측으로부터 이같은 말을 들은 김 여사도 답례를 준비하고 있다. 김 여사는 이날 한국을 떠나는 바이든 대통령에게 당시 마크 로스코전 도록을 선물로 줄 계획이다.

김 여사는 작품 관람 후 이어진 공식 환영 만찬 행사에는 참석하지 않았다.

당초 김 여사는 외교에 있어 엄격한 상호주의에 따라 바이든 대통령이 방한하는 2박3일 동안 모습을 드러내지 않고 '조용한 내조'를 할 것으로 전망됐다.

바이든 대통령이 이번 방한에서 부인 질 바이든 여사와 동행하지 않았기 때문인데, 이에 김 여사도 모습을 드러내기 어려울 것이란 관측이 지배적이었다.

그러나 비공식 행사를 통해 바이든 대통령에게 인사하는 것을 예의로 판단, 만찬 행사 전에 깜짝 등장했다.

김건희 여사가 21일 서울 서초구 자택에서 조 바이든 대통령과의 만남을 위해 준비하는 모습. (김 여사 측 제공) © 뉴스1
김건희 여사가 21일 서울 서초구 자택에서 조 바이든 대통령과의 만남을 위해 준비하는 모습. (김 여사 측 제공) © 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60.82하락 17.1710:51 06/30
  • 코스닥 : 755.59하락 6.7610:51 06/30
  • 원달러 : 1299.90상승 0.910:51 06/30
  • 두바이유 : 114.22상승 1.0110:51 06/30
  • 금 : 1817.50하락 3.710:51 06/30
  • [머니S포토] 민주당 정책조정회의, 발언하는 박홍근
  • [머니S포토] 성일종 정책위의장, 현안점검회의 모두발언
  • [머니S포토] 당선자 워크숍 참석한 '김영록·김동연'
  • [머니S포토] 국민의힘, '경찰행정지원부서'신설 정책토론회 개최
  • [머니S포토] 민주당 정책조정회의, 발언하는 박홍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