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레이브걸스 유정 "임신 잘할 수 있다"…다이어터들의 솔직 토크

21일 KBS '빼고파' 방송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KBS 캡처 © 뉴스1
KBS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빼고파' 출연자들이 다이어트와 관련된 이야기로 공감을 나눴다.

지난 21일 방송된 KBS 2TV '빼고파'(연출 최지나) 4회에서는 첫 합숙 이후 10일 만에 다시 합숙소에 모인 김신영과 여섯 멤버 하재숙, 배윤정, 고은아, 브레이브걸스 유정, 김주연(일주어터), 박문치 모습이 그려졌다.

김신영은 첫 합숙 이후 멤버들 일상 점검에 나섰다. 평소에도 랜선으로 멤버들의 식단 및 운동 관리를 해온 김신영이 직접 확인하기로 한 것. 첫 번째로 맏언니 하재숙이 묵는 호텔방에 잠입한 김신영은 호텔을 찾은 다이어터들에게 유용한 조식 식단, 하재숙과 같은 체형의 사람들에게 유용한 운동법 등을 소개했다. 나름 최선을 다하고 있는 맏언니 하재숙을 확인할 수 있었다.

이어 김신영은 하재숙과 함께 차례로 배윤정, 김주연의 집을 찾았다. 육아맘 배윤정의 일상은 다이어트에 몰입하기 어려운 모습이었다. 육아로 인해 규칙적인 식사나 운동이 쉽지 않은 것. 그뿐만 아니라 집안 이곳저곳에서는 달달한 음식이 대량으로 발견됐다. 김신영은 육아맘 배윤정을 위한 솔루션(해결책)을 제공했다. 다음으로 찾은 김주연의 집에서도 김신영은 맞춤 운동법을 알려줬다.

그리고 저녁 시간 드디어 합숙소에서 김신영과 여섯 멤버가 모두 만났다. 김신영은 다이어터들의 '입터짐'을 막기 위한 저칼로리 햄버거를 만들었다. 자극적이지 않으면서도 맛있고 다이어트에도 좋은 저칼로리 햄버거에 멤버들은 감탄했다.

이후 멤버들의 거침없는 토크가 터졌다. 이번 토크 주제는 생리. 여성이라면 모두가 공감할 만한, 다이어트 중인 여성이라면 특히 공감할 수밖에 없는 대화였다. 과거 생리증후군으로 단것을 많이 먹어 쇼크가 왔었다는 김신영은 해결책으로 당근을 제시했다. 또 생리 기간 중에는 운동을 피하는 것이 좋으며, 황금 운동기가 있다는 정보도 전했다. 다이어트로 인한 생리불순에 대한 이야기도 했다. 이 과정에서 유정이 "나는 규칙적이다. 임신은 잘할 수 있다"라고 해 웃음을 터뜨렸다.

다소 민감할 수 있지만 많은 여성들이 공감하는 대화가 쏟아졌다. '빼고파' 멤버들은 거침없고 솔직하게 자신의 경험담을 털어놨다. 그리고 이 대화를 통해 올바른 정보를 교환하고 더욱 효과적인 다이어트 방법을 찾기도. 이런 솔직 과감한 토크는 오직 '빼고파'에서만 들을 수 있다. 이것이 뻔한 다이어트 프로그램들과는 다른 '빼고파'만의 매력 중 하나라고 할 수 있다.

다음 방송에서는 김신영과 여섯 멤버들의 첫 다이어트 회식이 펼쳐진다. 매주 토요일 밤 10시35분 방송.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66.60상승 52.2818:03 06/24
  • 코스닥 : 750.30상승 35.9218:03 06/24
  • 원달러 : 1298.20하락 3.618:03 06/24
  • 두바이유 : 106.51상승 0.0318:03 06/24
  • 금 : 1827.00상승 0.718:03 06/24
  • [머니S포토] 트와이스 나연 "나연스러움으로 선뵐 것"
  • [머니S포토] 별 중의 별 한자리에, 박보검·뷔·리사 '파리' 출국
  • [머니S포토] 권성동 원내대표 "참전 용사 수당 2배 인상"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만난 서해 피격 공무원 유가족 이래진 씨
  • [머니S포토] 트와이스 나연 "나연스러움으로 선뵐 것"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