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파 윈터·닝닝, 데뷔 첫 OST…'우블' 마지막 주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에스파 윈터(왼쪽), 닝닝 / SM엔터테인먼트 제공 © 뉴스1
에스파 윈터(왼쪽), 닝닝 / SM엔터테인먼트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그룹 에스파(aespa) 멤버 윈터와 닝닝의 목소리를 드라마에서 만난다.

tvN 주말드라마 '우리들의 블루스' OST 제작사 냠냠엔터테인먼트 측은 "에스파 윈터와 닝닝이 참여한 '우리들의 블루스' OST 파트 10 '원스 어게인'(ONCE AGAIN)이 이날 오후 6시 각종 음원 사이트를 통해 발매된다"고 22일 밝혔다.

'원스 어게인'은 소울풀한 느낌의 팝 장르로, 유기적인 피아노 사운드와 강력하게 휘몰아치는 드럼 사운드가 인상적인 곡이다. 고요한 바다의 반짝이는 햇빛을 연상케 하는 서정적인 분위기 속 윈터와 닝닝이 선사할 매력적인 보컬 퍼포먼스에 기대감이 쏠린다.

에스파는 지난 2020년 '블랙맘바'(Black Mamba)로 데뷔한 이후 '넥스트 레벨'(Next Level), '새비지'(Savage)를 잇달아 히트시키며 가요계에 독보적인 존재감을 각인시켰다. 이 가운데 윈터와 닝닝은 데뷔 이래 처음으로 드라마 OST에 도전한다.

'우리들의 블루스' OST는 '호텔 델루나' '태양의 후예' '괜찮아 사랑이야' '달의 연인 - 보보경심 려' 등의 인기 드라마 OST를 총괄 프로듀싱한 송동운 프로듀서가 참여했다. 김연지를 시작으로 헤이즈, 방탄소년단 지민과 하성운, 십센치(10CM), 다비치, 태연, 멜로망스, 스테이씨, 펀치 등이 참여한 OST를 통해 드라마의 여운을 더하고 있다.

한편 에스파 윈터와 닝닝이 부른 '원스 어게인'은 22일 오후 6시부터 각종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감상할 수 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527.94상승 4.1618:01 08/12
  • 코스닥 : 831.63하락 0.5218:01 08/12
  • 원달러 : 1302.40하락 0.618:01 08/12
  • 두바이유 : 98.24상승 2.2118:01 08/12
  • 금 : 1815.50상승 8.318:01 08/12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 [머니S포토] 민주당 "웹툰, K-콘텐츠 핵심…창작자 권익 및 처우해야"
  • [머니S포토] 8.15 특사 발표차 브리핑룸 들어서는 한동훈 장관
  • [머니S포토] 고개 숙인 김성원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