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텔서 수면제 먹이고 가상화폐 1억원 빼돌린 20대女 '징역 5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채팅앱을 통해 알게 된 남성을 유인해 수면제를 먹인 뒤 1억원 상당의 가상화폐를 훔친 20대 여성이 징역을 선고 받았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스마트폰 채팅앱을 통해 알게 된 남성에게 술을 먹자며 유인해 수면제를 먹인 뒤 1억원 상당의 가상화폐를 훔친 20대 여성이 징역 5년을 선고 받았다.

수원지법 형사12부(부장판사 황인성)는 강도상해·마약류관리에관한법률위반·협박 등 혐의로 기소된 A(20)씨에게 징역 5년을 선고했다고 22일 밝혔다.

앞서 A씨는 지난해 6월 11일 오전 1시쯤 경기도의 한 모텔에서 피해자 B씨(40대)에게 미리 준비한 수면제를 음료에 몰래 타 마시게 했다. 이후 의식을 잃은 B씨의 가상화폐 계정에서 1억1000만원 상당의 가상화폐를 본인 계좌로 이체한 혐의로 기소됐다.

A씨는 스마트폰 앱을 통해 B씨가 다량의 가상화폐를 보유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고 성매매를 제안했다 무산되자 "술 한잔하자"라는 취지로 불러내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B씨가 잠에서 깨어나 항의하자 A씨는 B씨의 가족들에게 성매매 관련 내용을 폭로하겠다고 협박해 이에 대한 혐의도 받고 있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과거 소년보호 처분을 받은 전력이 있음에도 잘못된 성행과 습관을 고치지 못한 채 더욱 중대한 이 사건 범행을 저질렀다"면서 "수사 초기에는 단순 범행을 부인하는 것을 넘어 허위 진술을 해 피해자를 무고하고 수사에 혼선을 초래하기까지 해 비난 가능성이 크다"고 판시했다.

이어 "이와 같은 범죄행위와 이득 규모에 비춰보면 이 사건 범행의 죄질은 매우 좋지 않다"면서 "또 피해 금액 중 상당 금액이 현재까지 회수되지 않고 있으며 피해자와 그 가족들의 매우 큰 정신적 고통을 받은 것으로 보이며 엄벌을 탄원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신유진
신유진 yujinS@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재테크부 신유진 기자입니다. 유익한 기사를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01.92상승 35.3218:03 06/27
  • 코스닥 : 770.60상승 20.318:03 06/27
  • 원달러 : 1286.50하락 11.718:03 06/27
  • 두바이유 : 106.51상승 0.0318:03 06/27
  • 금 : 1827.00상승 0.718:03 06/27
  • [머니S포토] 국힘 정책의총, 동료 의원과 인사 나누는 권성동 원내대표
  • [머니S포토] 이재용 부회장, 딸과 함께 결혼식 참석
  • [머니S포토] 이상민 "경찰업무조직 신설 조속히 추진"
  • [머니S포토] 당내 계파 갈등 속 친윤 장제원 포럼 참석한 '김종인'
  • [머니S포토] 국힘 정책의총, 동료 의원과 인사 나누는 권성동 원내대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