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호중 "법사위원장 쉽게 주기 어렵다"…김기현 "군색하고 쪽팔린 논리"

尹 "검찰 쿠데타 완성, 후반기 법사위원장 與에 주기 어려워"
金 "무슨 낯짝으로 '쿠데타' 운운하나…野에 남은 건 회초리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기현 국민의힘 의원이 2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회 본회의에서 자신의 징계안 표결 전 변명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2.5.20/뉴스1 © News1 허경 기자
김기현 국민의힘 의원이 2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회 본회의에서 자신의 징계안 표결 전 변명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2.5.20/뉴스1 © News1 허경 기자

(서울=뉴스1) 최동현 기자 = 김기현 국민의힘 의원은 22일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국회 법제사법위원장직을 국민의힘에 줄 수 없다는 취지로 발언한 것에 대해 "합의 번복 논리가 군색하고 쪽팔리기까지 하다"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민주당 윤호중 비대위원장이 국회 후반기 원 구성 협상의 핵심인 법사위원장 자리를 '국민의힘에 주기가 어렵다'고 했다. 헛웃음만 나온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의원은 국민의힘 원내대표를 맡았던 지난해 7월23일 박병석 국회의장 주재로 윤호중 당시 민주당 원내대표와 회동을 갖고 21대 국회 전반기 상임위원장 재배분 협상을 타결했다. 당시 여야는 21대 후반기 상임위원장 배분은 교섭단체 의석수에 따라 하되, 법사위원장은 국민의힘이 맡는 것에 동의했다.

하지만 윤 공동비대위원장은 전날(21일) 라디오 인터뷰에서 "당 입장이 정해진 것은 없지만 제가 볼 때는 후반기 법사위원장을 국민의힘에 주기는 쉽지 않다"며 "사실상 검찰 쿠데타가 완성돼 있는 것과 마찬가지인데 그것을 견제할 만한 사람은 법사위원장밖에 없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전임 원내대표로서 저와 함께 협상하고 직접 합의안에 서명까지 한 윤 위원장의 합의 번복 논리가 군색맞고 쪽팔리기까지 하다"며 "저 같으면 정치 안 하면 안 했지 쪽팔리게 정치하지 않겠다"고 거칠게 비판했다.

그러면서 "온갖 꼼수를 거듭하며 국회 역사에 치명적 수치를 남기면서 검수완박을 하는 불법 현장에서, 국회의원의 당연한 헌법적 기본권인 저항권을 행사한 저 김기현에게 없는 죄 뒤집어 씌우며 표적 징계까지 한 민주당이 무슨 낯짝으로 '검찰쿠데타' 운운 타령하나"고 했다.

김 의원은 "폐족당하는 소탐대실의 길을 계속 고집하면서 당리당략에 따라 수시로 불법과 탈법을 일삼는 반(反)지성적 민주당, 꼼수와 생떼 전문 민주당에게 남은 건 오직 국민의 회초리뿐이라는 사실이 며칠 후면 곧 드러날 것"이라고 경고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19.98하락 12.6610:44 07/01
  • 코스닥 : 738.98하락 6.4610:44 07/01
  • 원달러 : 1294.00하락 4.410:44 07/01
  • 두바이유 : 113.40하락 0.8210:44 07/01
  • 금 : 1807.30하락 10.210:44 07/01
  • [머니S포토] 성일종 "김진표, 민주당 의장 아닌 대한민국 의장 돼달라"
  • [머니S포토] 위너 송민호, 느낌 살린 패션 감각 딱!
  • [머니S포토] 박홍근 "의장선출 전까지 협상의 문 열려 있다"
  • [머니S포토] 조주완 "LG전자, 고객 경험 중심으로 패러다임 선도"
  • [머니S포토] 성일종 "김진표, 민주당 의장 아닌 대한민국 의장 돼달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