쿼드 정상회담서 인도·태평양 불법 조업 억제 위한 조치 발표할듯

"싱가포르-인도 감시센터 연결 및 위성 기술 사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 오후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확대 정상회담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2022.5.21/뉴스1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 오후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확대 정상회담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2022.5.21/뉴스1

(서울=뉴스1) 김정률 기자 = 오는 24일 열릴 예정인 쿼드(Quad) 정상회담에서 인도·태평양 지역에서 불법 조업을 억제하기 위한 해상이니셔티브를 발표할 것으로 알려졌다. 사실상 중국을 겨냥한 조치라는 분석이다.

22일 파이낸셜타임스(FT)는 미국 당국자의 발언을 인용해 이렇게 보도했다. 이번 조치는 싱가포르와 인도의 감시 센터를 연결해 인도양에서 남태평양까지 불법 조업에 대한 추적 시스템을 만들기 위해 위성 기술을 사용할 것이라고 했다.

FT에 따르면 이 계획은 이들 국가가 일반적으로 선박을 추적하는데 사용하는 트랜스폰더를 끄더라고 불법으로 조업하는 선박을 추적할 수 있게 한다고 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이날 오후 한국을 방문을 마치고 일본으로 향한다. 일본 TBS방송은 바이든 대통령이 오후에 일본에 도착해 23일 기시다 총리와 정상회담을 가진 뒤 24일에는 미국·인도·일본·호주 4개국 협의체인 쿼드(Quad) 정상회의에 참석할 것이라고 전했다.

앞서 커트 캠벨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인도·태평양 조정관은 이달 초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와 안보외교전략센터(CSDS)가 주최한 세미나에서 "불법 조업을 하는 선박들이 전자 식별장치를 껐을 때 항행 활동 추적을 계속할 수 있는 구상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캠벨 조정관은 다수의 나라가 순시선 동원과 훈련 등의 방식으로 불법 조업 대처 노력을 끌어올리고 있다고 덧붙였다.

로이터통신은 인도·태평양 지역의 상당수 나라는 중국이 대규모 선단을 동원해 조업에 나서면서 자신들의 배타적경제수역(EEZ)을 침범하고 환경과 경제 손실을 야기한다는 불만을 드러내고 있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422.09상승 20.1718:03 06/28
  • 코스닥 : 769.51하락 1.0918:03 06/28
  • 원달러 : 1283.40하락 3.118:03 06/28
  • 두바이유 : 110.03상승 3.5218:03 06/28
  • 금 : 1824.80하락 5.518:03 06/28
  • [머니S포토] 증권업계 CEO 만난 이복현 금감원장
  • [머니S포토] 한산 박해일 "최민식 선배, 너도 고생해봐라" 조언전해
  • [머니S포토] 野 원내대책 입장하는 '박홍근'
  • [머니S포토] 회의 앞서 인사 나누는 '권성동'
  • [머니S포토] 증권업계 CEO 만난 이복현 금감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