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 마시려 남의 아파트에 주차, 경비원도 밀쳤다" 입주민 분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보배드림' 갈무리) © 뉴스1
('보배드림' 갈무리) © 뉴스1

(서울=뉴스1) 소봄이 기자 = 술을 마시기 위해 인근 아파트에 주차한 외부인이 이중주차로 나갈 수 없게 되자 경비원에게 행패 부려 뭇매를 맞고 있다.

누리꾼 A씨는 지난 20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을 통해 아파트 외부인의 만행을 털어놨다.

이날 그는 소란스러운 바깥소리에 베란다 문을 열어 상황을 확인했다. 알고 보니 외부인인 남성과 아파트 경비원이 싸우고 있었던 것이다.

A씨는 "외부인은 우리 아파트에 가족이나 지인을 보러온 것도 아니다"라며 "근처 술집에서 편하게 술 마시려고 아파트 단지에 주차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외부인이 집에 가려고 했으나, 입주민 차량이 이중주차를 해놓자 경비원에게 '전화해서 차 빼라고 하라'라며 손가락질했다"며 "대리기사도 왔는데 차 못 뺀다고 소리를 버럭버럭 질렀다"고 주장했다.

글에 따르면, 해당 아파트는 주차공간이 협소해 이중주차는 기본이고, 바닥이 울퉁불퉁해서 사이드브레이크를 채워야 한다.

A씨는 "경비원이 그 남성에게 '애초에 외부인이 이렇게 주차하면 어떡하냐'고 하자, 경비원을 손으로 밀쳤다"고 분통을 터뜨렸다. 그러면서 "결국 이중주차한 차주가 내려와서 차를 빼줬다. 이런 경우는 처음"이라며 황당해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회색 차량 옆에 주차된 흰색 차량이 문제의 차량이라며, 차종은 일본 차 브랜드인 '렉서스'라고 추측하고 거세게 비난했다.

이들은 "일본차 타는 새X들은 이기적", ""개념 없다", "죄송하다고 사과하고 주차비내고 가도 모자랄 판에 어디서 큰소리냐", "엄연히 사유지 침범아니냐", "자기밖에 모른다" 등 거세게 비난했다.

한편 이처럼 사유지 불법주차 민원이 증가하자 지난 15일 김상훈 국민의힘 의원은 '공동주택 불법주차 해소 3법'을 발의했다. 해당 3법에는 주차장법, 공동주택관리법, 집합건물의 소유 및 관리에 관한 법률 등이 포함된다.

현행법상 공동주택 내 주차장 등은 관련법상 도로에 해당하지 않아 불법 주차나 이중 주차를 해도 과태료를 부과하거나 견인 조치 하기가 어려웠다.

개정안에는 공동주택 주차질서 준수해야 한다는 의무 조항이 신설된다. 또한 단속 근거와 함께 의무 위반 시 행정조치를 할 수 있는 규정도 포함된다.

김 의원은 "아파트나 빌라 내 외부차량의 불법주차로 공공주택 주차 갈등이 심각하다"며 "개정안이 사유지 내 주차 갈등 해소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28.16하락 4.4811:17 07/01
  • 코스닥 : 740.13하락 5.3111:17 07/01
  • 원달러 : 1293.80하락 4.611:17 07/01
  • 두바이유 : 113.40하락 0.8211:17 07/01
  • 금 : 1807.30하락 10.211:17 07/01
  • [머니S포토] 김성은, 여름 제철 과일 '워싱턴 체리'를 소개합니다
  • [머니S포토] 논의하는 우상호·박홍근
  • [머니S포토] 성일종 "김진표, 민주당 의장 아닌 대한민국 의장 돼달라"
  • [머니S포토] 위너 송민호, 느낌 살린 패션 감각 딱!
  • [머니S포토] 김성은, 여름 제철 과일 '워싱턴 체리'를 소개합니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