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라 권도형 "싱가포르 거주 중"… 탈세·해외도피 의혹 정면 반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테라 폭락 사태' 여파가 전 세계적으로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권도형 테라폼랩스 최고경영자(CEO)가 일각에서 제기된 탈세·해외 도피·한국 법인 청산 의혹에 대해 정면 반박했다.

권 대표는 21일(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테라폼랩스는 한국에 미납세액이 없다"며 "국세청은 한국에 존재하는 모든 주요 암호화폐 기업에 대해 세무 감사를 실시했고 우리는 국세청이 추징하는 모든 세금을 납부했다"고 밝혔다.

권 대표는 국세청의 세금 추징이 부당하다고 비판하기도 했다. 그는 "한국 정부는 코로나19 관련 지출을 감당하기 위해 돈이 필요했고 암호화폐 기업들에 수백만 달러에 달하는 세금을 창의적으로 청구했다"고 주장했다.

권 대표는 '해외 도피 의혹'에 대해 "지난해 12월부터 싱가포르에 있었다"며 "이는 개인적인 결정으로 오랜 기간 계획했던 일이며 다수의 인터뷰와 팟캐스트에서 내가 싱가포르에 상주하고 있다는 사실을 공개한 바 있다"고 반박했다. 권 대표가 직접 자신의 거주국을 밝힌 건 이번이 처음이다.

한국 법인 테라폼랩스코리아가 '테라 사태' 발발 직전인 5월초에 이뤄진 것에 대해 "순전히 우연"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테라 폼랩스의 본사는 항상 싱가포르에 있었고 여전히 영업 활동을 지속하고 있다"며 "다만 이제 테라폼랩스의 한국 자회사는 없다"고 설명했다.


 

조승예
조승예 csysy24@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증권팀 조승예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32.64하락 45.3518:03 06/30
  • 코스닥 : 745.44하락 16.9118:03 06/30
  • 원달러 : 1298.40하락 0.618:03 06/30
  • 두바이유 : 114.22상승 1.0118:03 06/30
  • 금 : 1817.50하락 3.718:03 06/30
  • [머니S포토] 위너 송민호, 느낌 살린 패션 감각 딱!
  • [머니S포토] 박홍근 "의장선출 전까지 협상의 문 열려 있다"
  • [머니S포토] 조주완 "LG전자, 고객 경험 중심으로 패러다임 선도"
  • [머니S포토] 이복현 금감원장, 취임 이후 보험업 상견례
  • [머니S포토] 위너 송민호, 느낌 살린 패션 감각 딱!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