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애미, 버틀러 부상 악재에도 보스턴 원정 승리…시리즈 전적 2승1패

마이애미 아데바요 31득점 10리바운드 맹활약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마이애미 히트 뱀 아데바요가 22일(한국시간) 보스턴 셀틱스와의 2021-22 NBA 동부 콘퍼런스 파이널 3차전에서 덩크슛을 터트리고 있다. © AFP=뉴스1
마이애미 히트 뱀 아데바요가 22일(한국시간) 보스턴 셀틱스와의 2021-22 NBA 동부 콘퍼런스 파이널 3차전에서 덩크슛을 터트리고 있다. © AFP=뉴스1

(서울=뉴스1) 나연준 기자 = 지미 버틀러가 부상으로 전반전밖에 뛰지 못했지만 마이애미 히트가 보스턴 원정에서 승리하며 다시 시리즈 리드를 잡았다.

마이애미는 22일 미국 매사추세츠주 보스턴의 TD 가든에서 열린 2021-22 미국프로농구(NBA) 플레이오프 동부 콘퍼런스 파이널(7전 4선승제) 3차전에서 109-103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마이애미는 시리즈 전적 2승1패로 다시 앞서가기 시작했다.

마이애미는 3차전을 앞두고 주전 포인트 가드 카일 라우리가 햄스트링 부상에서 돌아오며 완전체가 됐다. 그러나 전반전이 끝난 뒤 버틀러가 오른쪽 무릎 부상으로 후반전에 나서지 못했다.

버틀러가 경기 중반 빠졌음에도 마이애미는 흔들리지 않았다. 뱀 아데바요는 31득점 10리바운드 6어시스트 4스틸로 맹활약을 펼치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부상 복귀전을 치른 라우리도 11득점 6어시스트 4스틸로 힘을 보탰다.

보스턴에서는 제일런 브라운이 40득점, 알 호포드가 20득점 14리바운드로 분전했지만 승리를 따내기에 역부족이었다. 제이슨 테이텀이 야투율 21.4%에 그치며 단 10득점을 기록한 것이 아쉬웠다.

마이애미는 1쿼터부터 경기 주도권을 잡았다. 아데바요는 1쿼터부터 12득점을 몰아쳤고 맥스 스트러스, 카일 라우리 등의 외곽 지원도 폭발했다. 마이애미는 39-18로 21점 차 앞서갔다.

이후 마이애미의 상승세는 계속됐다. 2쿼터 한때 26점 차까지 앞서갔고 꾸준히 두 자릿수 리드를 놓치지 않았다.

버틀러가 빠진 3쿼터 리드가 한 자릿수로 줄어들기도 했다. 그러나 마이애미는 아데바요의 풋백 득점, P.J. 터커 등의 3점슛으로 다시 격차를 벌렸다.

그러나 마이애미는 4쿼터에서 보스턴의 브라운에 고전했다. 경기 종료 2분40초 보스턴도 포기하지 않았고 4쿼터 막바지 브라운의 3점슛으로 92-93까지 따라붙었다.

턱밑까지 쫓겼지만 마이애미는 스트러스의 3점슛으로 한숨 돌렸다. 이후 상대의 실책 등을 득점으로 연결하며 리드를 지켰다. 마지막에는 보스턴이 테크니컬 파울과 플래그런트 파울을 잇달아 범했고 마이애미는 이로 얻은 자유투를 성공시켜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66.60상승 52.2818:03 06/24
  • 코스닥 : 750.30상승 35.9218:03 06/24
  • 원달러 : 1298.20하락 3.618:03 06/24
  • 두바이유 : 106.51상승 0.0318:03 06/24
  • 금 : 1827.00상승 0.718:03 06/24
  • [머니S포토] 트와이스 나연 "나연스러움으로 선뵐 것"
  • [머니S포토] 별 중의 별 한자리에, 박보검·뷔·리사 '파리' 출국
  • [머니S포토] 권성동 원내대표 "참전 용사 수당 2배 인상"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만난 서해 피격 공무원 유가족 이래진 씨
  • [머니S포토] 트와이스 나연 "나연스러움으로 선뵐 것"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