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이 北 김정은에게 전한 메시지는 "안녕세요...끝"

"북한 핵실험 걱정하지 않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 오후 서울 용산구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열린 윤석열 대통령 주최 환영만찬에서 건배제의를 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2022.5.21/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 오후 서울 용산구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열린 윤석열 대통령 주최 환영만찬에서 건배제의를 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2022.5.21/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서울=뉴스1) 정윤영 기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방한 마지막 날인 22일 북한 김정은 노동당 총비서에게 "안녕하세요(Hello)...끝(Period)"이라는 짧은 메시지를 전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일본으로 향하기 전 서울 용산구 그랜드하얏트 호텔에서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과 만났다. 이 자리에서 바이든 대통령은 김정은 총비서에게 전할 메시지를 묻는 기자 질문에 이렇게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북한의 핵실험 가능성에 대해서도 "걱정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로이터는 바이든 대통령의 이런 발언에 대해 북한과의 긴장 관계에 대해 낮은(low-key) 접근 방식을 강조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는 도널드 트럼프 전 행정부가 김정은 위원장과 '러브레터'를 과시했던 것과는 극명한 대조를 이룬다고 했다.

CNN은 이날 보도에서 바이든 대통령이 김정은 총비서와 회담 가능성에 대한 질문에 "그(김 총비서)가 진정성이 있는지, 진지한지 여부에 달려 있다"고 언급한 것을 거론, "바이든 대통령은 김정은(총비서)의 '러브레터'를 기대했던 것 같진 않았다"며 "북한의 폭군(despot)과의 악수를 특별히 열망하는 것 같진 않았다"고 평가했다.

'러브레터'는 트럼프 전 대통령이 지난 2018년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 이후 김 총비서와 친서를 교환한 것을 두고 '러브 레터'라고 표현했던 것을 빗댄 표현이다.

CNN은 이어 "트럼프 전 대통령의 대북 외교적 시도를 규정하고, 김 총비서를 부각시켰던 '정상 대 정상'간 정상회담과 기타 사진 촬영의 화려한 시대는 이제 끝이 난 것 같다"고 지적했다.

북한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으로 인해 백신 제공 제안에 응답하지 않는 것 같다고 미국 고위 관리가 추측했다.

로이터통신은 22일 소식통을 인용해 이같이 전하며 바이든 행정부는 거창한 제스처가 아닌 북한의 진지한 외교적 참여를 원한다고 답했다. 그는 "이는 북한 만이 내릴 수 있는 결정"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조 바이든 대통령은 전날 미국이 북한에 코로나19 백신을 제공하겠다는 의사를 표했으나 북한으로부터 어떠한 대답도 듣지 못했다고 알렸다.

그는 기자회견에서 "우리는 북한뿐만 아니라 중국에도 백신을 제공하겠다고 했으나 아무런 응답이 없었다"고 말했다.

그간 북한은 미국이 군사훈련과 제재 등 '적대적 정책'을 유지하고 있기 때문에 미국의 백신 제안이 가식적이라는 입장을 보여왔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401.92상승 35.3218:03 06/27
  • 코스닥 : 770.60상승 20.318:03 06/27
  • 원달러 : 1286.50하락 11.718:03 06/27
  • 두바이유 : 106.51상승 0.0318:03 06/27
  • 금 : 1824.80하락 5.518:03 06/27
  • [머니S포토] 국힘 정책의총, 동료 의원과 인사 나누는 권성동 원내대표
  • [머니S포토] 이재용 부회장, 딸과 함께 결혼식 참석
  • [머니S포토] 이상민 "경찰업무조직 신설 조속히 추진"
  • [머니S포토] 당내 계파 갈등 속 친윤 장제원 포럼 참석한 '김종인'
  • [머니S포토] 국힘 정책의총, 동료 의원과 인사 나누는 권성동 원내대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