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약 안 줘" 흉기들고 병원장 협박한 60대 집행유예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 News1 DB
© News1 DB

(서울=뉴스1) 구진욱 기자 = 자신에게 약을 처방해주지 않았다는 이유로 불만을 품고 흉기로 병원원장을 협박한 60대 남성이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22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남부지법 형사 12단독(부장판사 윤찬영)은 특수협박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60대 남성 A씨에게 징역 4개월에 집행유예 1년을 선고했다.

A씨는 지난해 12월초 자신이 진료를 받는 서울 양천구의 한 요양병원에서 약을 처방해주지 않았다는 이유로 불만을 품고 옷장에 숨겨둔 흉기를 들고 나와 엘리베이터를 기다리는 병원원장에게 '죽이겠다'고 협박한 혐의를 받는다.

재판부는 "피고인이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고, 피해자가 피고인과 합의하여 처벌을 원하지 않는 점을 정상 참작해 형을 정했다"고 판시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292.01하락 49.7718:01 07/06
  • 코스닥 : 744.63하락 6.3218:01 07/06
  • 원달러 : 1306.30상승 618:01 07/06
  • 두바이유 : 111.07상승 2.6918:01 07/06
  • 금 : 1763.90하락 37.618:01 07/06
  • [머니S포토] 하태경 TF 위원장 "희생자 구조 없었다"
  • [머니S포토] 첫 고위 당정 협의회서 발언하는 한덕수 국무총리
  • [머니S포토] "모두발언 않겠다" 박홍근 원내대표에게 발언권 넘기는 우상호
  • [머니S포토] 총리 축하 난 받은 김진표 국회의장
  • [머니S포토] 하태경 TF 위원장 "희생자 구조 없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