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진영 2안타 2타점' 한화, 키움 6-5 제압…4연패 수렁 탈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화 이글스 이진영.(한화 이글스 제공) © 뉴스1
한화 이글스 이진영.(한화 이글스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나연준 기자 = 한화 이글스가 불펜의 안정적인 투구와 6회에만 4점을 뽑아낸 타선의 집중력을 앞세워 4연패 수렁에서 벗어났다.

한화는 22일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키움과의 경기에서 6-5로 승리했다.

연패를 끊어낸 한화는 14승30패로 이날 패한 NC와 함께 공동 9위가 됐다. 4연승 도전이 좌절된 키움은 24승20패로 3위에 머물렀다.

한화는 선발 이민우가 3이닝 5피안타 2볼넷 1탈삼진 3실점으로 조기 강판됐다. 하지만 이어 등판한 김종수, 김범수, 강재민, 문동주, 장시환 등 불펜진이 남은 이닝 실점을 최소화하며 마운드를 지켰다.

앞선 2경기 연속 홈런을 때려냈던 이진영은 이날도 좋은 타격감을 이어갔다. 이진영은 4타수 2안타 2타점 1득점으로 활약하며 공격을 이끌었다. 김인환도 솔로포를 승리에 힘을 보탰다.

한화는 1회말 먼저 실점했지만 2회초 김인환의 솔로포로 다시 균형을 맞췄다. 그러나 2회말 2실점하며 1-3으로 끌려갔다.

한화는 4회초 이진영의 1타점 적시타로 다시 추격에 나섰다. 그러나 5회말 1실점하며 경기는 다시 2점 차가 됐다.

끌려가던 한화는 6회초 경기 흐름을 바꿨다. 키움은 수비가 흔들리면서 무너졌다.

정은원의 볼넷과 하주석의 안타로 1사 1, 2루 찬스를 만든 뒤 이진영이 1타점 적시타를 쳤다. 이어 김인환의 1루수 땅볼 때 상대의 포구 실책이 나오며 1점을 더 보태 4-4를 만들었다.

계속된 1사 1, 3루에서는 노수광이 희생번트를 시도했다. 3루 주자가 득점했고, 노수광은 상대 투수의 악송구로 살아나갔다. 이어 이도윤의 중견수 앞 안타로 1점을 더 보탠 한화는 6-4를 만들었다.

마무리 장시환은 9회말 마운드에 올라 1실점 했다. 하지만 1점 차 리드를 지켜내며 시즌 8번째 세이브를 수확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32.64하락 45.3518:03 06/30
  • 코스닥 : 745.44하락 16.9118:03 06/30
  • 원달러 : 1298.40하락 0.618:03 06/30
  • 두바이유 : 114.22상승 1.0118:03 06/30
  • 금 : 1807.30하락 10.218:03 06/30
  • [머니S포토] 위너 송민호, 느낌 살린 패션 감각 딱!
  • [머니S포토] 박홍근 "의장선출 전까지 협상의 문 열려 있다"
  • [머니S포토] 조주완 "LG전자, 고객 경험 중심으로 패러다임 선도"
  • [머니S포토] 이복현 금감원장, 취임 이후 보험업 상견례
  • [머니S포토] 위너 송민호, 느낌 살린 패션 감각 딱!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