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시' 한국 양궁, 리커브 남·녀 개인전·단체전 싹쓸이…金 6개로 마무리

김우진·최민선, 2관왕 등극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2일 오후 광주 광산구 광주여자대학교에서 열린 '광주 2022 현대 양궁월드컵' 리커브 남자 개인 결승전에서 대한민국 김우진이 이우석과의 대결에서 금메달을 확정 짓고 기뻐하고 있다. 2022.5.22/뉴스1 © News1 황희규 기자
22일 오후 광주 광산구 광주여자대학교에서 열린 '광주 2022 현대 양궁월드컵' 리커브 남자 개인 결승전에서 대한민국 김우진이 이우석과의 대결에서 금메달을 확정 짓고 기뻐하고 있다. 2022.5.22/뉴스1 © News1 황희규 기자

(서울=뉴스1) 김도용 기자 = 세계 최강을 자랑하는 한국 양궁이 안방에서 펼쳐진 광주 2022 현대 월드컵에서도 위용을 자랑했다.

김우진(청주시청)과 이우석(코오롱), 김제덕(경북일고)으로 이뤄진 남자 대표팀은 22일 오전 광주여대 특설 양궁장에서 펼쳐진 리커브 남자 단체전에서 이탈리아를 6-0으로 완파하고 금메달을 차지했다.

이어 열린 여자 단체전에는 최미선(순천시청), 이가현(대전시체육회), 안산(광주여대)이 팀을 구성, 독일을 5-1로 꺾었다.

오후에 진행된 남자 개인전에서는 한국 선수들끼리 우승을 다퉜다. 김우진과 이우석은 준결승전에서 각각 판 데르 벤 릭(네덜란드)과 알바리노 가르시아(스페인)를 꺾고 결승에 올랐다. 한국 선수간 치러진 결승전에서 김우진은 7-1로 승리, 대회 2관왕에 올랐다.

이로써 김우진은 지난해 세계 양궁선수권대회 3관왕에 이어 이번엔 2관왕에 등극, 남자 양궁 세계 최강자의 기량을 입증했다.


22일 오후 광주 광산구 광주여자대학교에서 열린 '광주 2022 현대 양궁월드컵' 리커브 여자 개인 결승전에서 대한민국 최미선이 금메달을 확정 짓고 이가현(은메달)과 포옹하고 있다. 2022.5.22/뉴스1 © News1 황희규 기자
22일 오후 광주 광산구 광주여자대학교에서 열린 '광주 2022 현대 양궁월드컵' 리커브 여자 개인 결승전에서 대한민국 최미선이 금메달을 확정 짓고 이가현(은메달)과 포옹하고 있다. 2022.5.22/뉴스1 © News1 황희규 기자

여자 개인전에서도 최미선과 이가현이 우승 경쟁을 펼쳤다. 국제 대회 경험이 풍부한 최미선은 올해 처음으로 태극마크를 단 이가현을 6-2로 제압, 대회 2번째 금메달을 차지했다. 2016년 리우 올림픽에 출전, 여자 단체전에서 우승을 차지했던 최미선은 올해 여자 선발전에서 4위를 마크, 가까스로 태극마크를 달았는데 이번 대회 2관왕의 주인공이 됐다.

한국 양궁은 대회 전 목표로 내세웠던 10개 전종목 석권은 무산됐다. 그러나 대회 마지막날 리커브에서만 금메달 4개, 은메달 2개를 수확하며 이번 대회에서 총 금메달 6개, 은메달 2개, 동메달 1개를 따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05.42하락 27.2218:03 07/01
  • 코스닥 : 729.48하락 15.9618:03 07/01
  • 원달러 : 1297.30하락 1.118:03 07/01
  • 두바이유 : 106.34하락 7.0618:03 07/01
  • 금 : 1801.50하락 5.818:03 07/01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 [머니S포토] 혜리·산다라박, 상반된 매력 '뿜뿜'
  • [머니S포토] 소비자단체 발언 경청하는 박홍근 원내대표
  • [머니S포토] 김성은, 여름 제철 과일 '워싱턴 체리'를 소개합니다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