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호법 저지' 의사·간호조무사 공동 궐기 대회…"물러서지 않을 것"

일부는 삭발까지 감행…가두행진 후 폐회
최종입법까지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회 본회의 심의 남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대한의사협회와 대한간호조무사협회 소속 의사, 간호조무사들이 22일 오후 서울 여의대로에서 열린 '간호법 제정 저지를 위한 공동 궐기대회'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간호법은 간호사의 업무 범위에 대한 정의와 적정 노동시간 확보, 처우 개선을 요구할 간호사의 권리 등을 담고 있다. 2022.5.22/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대한의사협회와 대한간호조무사협회 소속 의사, 간호조무사들이 22일 오후 서울 여의대로에서 열린 '간호법 제정 저지를 위한 공동 궐기대회'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간호법은 간호사의 업무 범위에 대한 정의와 적정 노동시간 확보, 처우 개선을 요구할 간호사의 권리 등을 담고 있다. 2022.5.22/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서울=뉴스1) 권영미 기자 = 간호법 제정을 반대하는 의사와 간호조무사들이 22일 서울 여의도에서 ‘간호법 제정 저지 전국 의사-간호조무사 공동 궐기대회’를 열고 모든 수단과 방법을 강구해 이를 막을 것이라고 다짐했다.

이날 여의도대로 대로변에서 오후 2시반부터 약 2시간 동안 열린 궐기대회에서 대한의사협회와 대한간호조무사협회는 간호법이 간호사만을 위한 법으로,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협하고 다른 의료 종사자들의 생존권을 박탈하는 악법이라고 주장했다. 이들 중 일부는 삭발까지 하며 분노와 저항을 표현했다.

이필수 의협 협회장은 대회사에서 간호악법 철폐를 위해 "합리적인 주장과 설득, 이성적인 대화와 소통, 부단하고 성숙한 노력들에 치열하게 매진해왔다"면서 그럼에도 입법이 계속 진행되어 매우 유감이며 "지속가능한 의료시스템과 국민건강을 최우선으로 생각하는 저희 의료전문가들의 의견이 제대로 수용되지 않는 현실이 개탄스럽다"고 말했다.

이어 "간호법안의 부당함과 문제점을 국회가 모르지 않으면서도, 유관단체의 목소리를 외면하고 국민건강을 외면하는 행태에 우리는 분노한다"며 "국민건강과 생명을 생각해 당장 간호악법 강행을 멈추라"고 호소했다.

또 "국회가 우리 보건의료인들의 정당한 목소리를 인정하고 합리적인 판단을 할 때까지 절대 물러서지 않을 것"이라면서 "총궐기할 준비가 되어 있다. 주저함 없이 모든 수단과 방법을 강구할 것"이라고 선언했다.

곽지연 간호조무사협회장은 "간호사만을 위한 간호법이 제정되는 것이, 의료발전의 숨은 공로자들의 등에 칼을 꽂는 행위"라면서 "간호악법이 간호조무사들을 비롯한 의료종사자들의 생존권을 박탈하고 의료를 돌이킬 수 없는 하향평준화의 길로 내몰 것"이라고 주장했다.

귈기대회에서는 전국광역시도의사회장협의회, 대한개원의협의회, 대한여자의사회, 전국간호조무사노조, 대한응급구조사협회, 대한의료기사단체총연합 등 다른 단체도 연대사를 발표했다.

이필수 의협 회장은 14만 의사와 85만 간호조무사를 대표해 "국회가 법안 통과를 강행한다면 전국 의사와 간호조무사, 10개 단체 구성원들은 엄중한 심판에 나설 것"이라면서 보건의료단체 전체 차원의 총궐기를 예고했다. 궐기대회는 마지막 순서로 여의도 공원에서 국회의사당 정문까지 가두행진이 이어진 후 폐회됐다.

간호법 제정안은 지난 9일 보건복지위 제1법안소위를 통과했고 17일에는 여야 합의없이 보건복지위 전체회의에 단독 상정, 통과됐다. 최종입법까지는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회 본회의 심의 절차를 남겨두고 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491.51하락 1.5909:41 08/09
  • 코스닥 : 831.81상승 0.9509:41 08/09
  • 원달러 : 1305.10하락 1.309:41 08/09
  • 두바이유 : 94.31상승 0.5609:41 08/09
  • 금 : 1805.20상승 1409:41 08/09
  • [머니S포토] 비대위 체제 전환 관련 與 전국위 입장하는 '권성동'
  • [머니S포토] 박은빈·하윤경·주종혁 '발리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수도권 이틀간 물폭탄
  • [머니S포토] 인사청문회 출석한 윤희근 경찰청장 후보자
  • [머니S포토] 비대위 체제 전환 관련 與 전국위 입장하는 '권성동'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