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윤정, 무대서 불법 촬영부터 악수하다 상처까지 '경악'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22일 방송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KBS 2TV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KBS 2TV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아영 기자 = 장윤정이 무대에서 겪은 돌발 상황들에 대해 얘기했다,

22일 방송된 KBS 2TV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서는 장윤정이 후배 가수들이 버스킹을 준비했다.

이날 장윤정은 버스킹을 하면 항의를 하거나 돌을 던지는 사람이 있을 수도 있다고 했다. 또 "나이트클럽에서 일했는데, 휴대전화로 내 치마 밑을 촬영하는 사람도 있었다"고 말해 경악하게 했다.

목걸이가 뜯어지거나 붙임 머리가 뜯어지는 경우도 있었다고 말했다. 관객과 악수를 한 뒤에 크게 상처가 나서 피를 흘리며 무대를 한 적도 있다고. 여전히 흉터가 남아있었다. 장윤정은 그럴 때 어떻게 하겠냐고 물었다. 후배들은 발로 밟거나 마이크로 때리겠다고 했다. 장윤정은 "그러면 안 된다. 가수는 무대에서 공격적인 행동을 하면 안 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05.42하락 27.2218:03 07/01
  • 코스닥 : 729.48하락 15.9618:03 07/01
  • 원달러 : 1297.30하락 1.118:03 07/01
  • 두바이유 : 106.34하락 7.0618:03 07/01
  • 금 : 1801.50하락 5.818:03 07/01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 [머니S포토] 혜리·산다라박, 상반된 매력 '뿜뿜'
  • [머니S포토] 소비자단체 발언 경청하는 박홍근 원내대표
  • [머니S포토] 김성은, 여름 제철 과일 '워싱턴 체리'를 소개합니다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