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진 "中 제외하고 인도·태평양 지역 경제? 비현실적"

"IPEF 참여 13개국 모두 中과 경제무역 관계 가지고 있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0일 경기 평택 주한 미 공군 오산기지에 도착해 전용 공군기인 에어포스원에서 내려 박진 외교부 장관의 안내를 받고 있다.2022.5.20/뉴스1 © News1 사진공동취재단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0일 경기 평택 주한 미 공군 오산기지에 도착해 전용 공군기인 에어포스원에서 내려 박진 외교부 장관의 안내를 받고 있다.2022.5.20/뉴스1 © News1 사진공동취재단

(서울=뉴스1) 노민호 기자 = 박진 외교부 장관은 22일 '우리나라가 인도·태평양 경제프레임워크(IPEF) 가입을 추진하는 것은 대(對)중국 견제 전략의 길로 들어선 것'이라는 일각의 주장을 일축하며 "중국을 제외해놓고 인도·태평양 지역에서 경제를 한다는 것은 현실적이지 않은 얘기"라고 밝혔다.

박 장관은 이날 오후 KBS9 뉴스에 출연, 사회자의 관련 질문에 "지금 IPEF에 속한 나라가 13개국"이라면서 "그 나라들 전부 중국과 어떤 형태로든 경제무역 관계를 가지고 있다"며 이같이 답했다.

박 장관은 이어 "중국이 그러한 규범과 질서에 같이 참여해서 갈 수 있도록 유도하는 역할을 한국이 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도 했다.

박 장관은 "한국도 중국과 지금 다층적으로 경제·통상, 무역투자 서비스 면에서 많은 관계를 가지고 있지 않느냐"며 "지금 한중 자유무역협정(FTA)을 체결해 후속 협상을 하고 있고 또한 동아시아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의 같은 멤버"라고 강조했다.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21일 한미정상회담에서 개방성·투명성·포용성의 원칙에 기초해 IPEF를 통해 긴밀히 협력하기로 했다.

중국이 주도하는 RCEP의 '대항마'인 IPEF는 Δ공급망 Δ탈(脫)탄소·청정에너지 협력 Δ디지털 경제·기술 표준 등을 참여국 간 협력 분야로 제시하고 있는데 사실상 미중 간 '충돌' 지점이라는 점에서 대중견제 성격을 가지고 있다는 게 외교가의 일반적인 평가다.

이에 대해 박 장관은 "중국 견제가 중요한 것은 아니다"며 "새롭게 펼쳐지는 인도·태평양의 질서 아래 '어떻게 하면 미래 성장을 담보하고 먹거리를 찾을 것인가' 이러한 원천적인 고민이 그 지역에 있는 나라들로 하여금 이런 협의체를 만들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IPEF는 23일 일본에서 공식 출범할 예정이며 윤석열 대통령은 화상 방식으로 IPEF 정상회의에 참석할 계획이다.

한편 박 장관은 이번에 한미 정상이 북한의 실질적인 비핵화를 요구한 데 대해선 "그냥 말로만 하는 것이 아니라 북한이 그동안에 가지고 있었던 관련 시설들을 공개하고 또 사찰을 통해서 검증을 받고 폐기 절차로 들어가는 그러한 일련의 과정이 있지 않겠느냐"며 "그런 과정을 북한이 선택할 수 있도록 우리가 일관된 정책, 또 북한에 대한 인센티브를 제공해 실질적 비핵화를 하도록 만드는 것이 가장 바람직한 정책이라고 보고 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401.92상승 35.3218:03 06/27
  • 코스닥 : 770.60상승 20.318:03 06/27
  • 원달러 : 1286.50하락 11.718:03 06/27
  • 두바이유 : 106.51상승 0.0318:03 06/27
  • 금 : 1827.00상승 0.718:03 06/27
  • [머니S포토] 국힘 정책의총, 동료 의원과 인사 나누는 권성동 원내대표
  • [머니S포토] 이재용 부회장, 딸과 함께 결혼식 참석
  • [머니S포토] 이상민 "경찰업무조직 신설 조속히 추진"
  • [머니S포토] 당내 계파 갈등 속 친윤 장제원 포럼 참석한 '김종인'
  • [머니S포토] 국힘 정책의총, 동료 의원과 인사 나누는 권성동 원내대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