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亞선수 최초' 손흥민, 23골로 살라와 공동득점왕… 노리치전 2골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손흥민(토트넘)이 23일(한국시각)에 열린 노리치 시티와의 경기에서 2골을 기록하며 23골로 득점왕에 올랐다. 사진은 손흥민이 팀의 4번째 골을 넣고 환호하는 모습. /사진=뉴스1
손흥민(토트넘)이 올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득점왕을 차지했다. 노리치 시티를 상대로 2골을 터트리며 23골로 시즌을 마쳐 모하메드 살라(리버풀)와 공동 득점왕에 올랐다.

손흥민은 23일 0시(한국시각) 영국 노리치 캐로 로드에서 열린 노리치 시티와의 2021-22시즌 프리미어리그 38라운드 원정경기에서 2골을 기록하며 팀의 5-0 대승을 이끌었다. 손흥민은 팀이 3-0으로 앞서던 후반 25분과 30분에 연속골을 터트리며 22호골과 23호골을 연달아 성공시켰다.

같은 시간 살라(리버풀)는 울버햄튼전에 교체로 출장했다. 그리고 후반전 교체 투입된 살라는 1-1 동점이던 후반 39분 역전골을 성공시켜 역시 23호골을 기록했다. 리버풀은 결과적으로 울버햄튼에 3-1로 승리했고 살라는 1골을 기록해 손흥민과 같은 23골로 시즌을 마쳤다.

이날 토트넘은 전반 16분과 32분에 각각 데얀 클루셉스키와 해리 케인이 득점을 올리며 전반을 2-0으로 앞선 채 마쳤다. 후반 16분에는 클루셉스키가 또 한 골을 터트리며 3-0으로 달아나 사실상 승부를 갈랐다.

손흥민의 이날 첫 득점은 케인과 루카스 모우라의 도움이 컸다. 도우미. 케인이 모우라에게 연결해 준 공을 모우라가 원터치로 손흥민쪽으로 밀어줬고 손흥민은 이를 침착하게 오른발 슛으로 연결했다.

기세가 오른 손흥민은 불과 5분 뒤 그림같은 오른발 중거리 슛을 터트리며 23호골까지 뽑아내 결국 득점왕에 올랐다.

한국인 선수가 EPL에서 득점왕에 오른 것은 손흥민이 처음이다. 뿐만 아니라 아시아로 넓혀도 EPL에서 득점왕에 오른 선수는 손흥민이 유일하다.


 

차상엽
차상엽 torwart@mt.co.kr

많은 사람들이 공감할 수 있는 뉴스를 만들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66.60상승 52.2818:03 06/24
  • 코스닥 : 750.30상승 35.9218:03 06/24
  • 원달러 : 1298.20하락 3.618:03 06/24
  • 두바이유 : 106.51상승 0.0318:03 06/24
  • 금 : 1827.00상승 0.718:03 06/24
  • [머니S포토] 트와이스 나연 "나연스러움으로 선뵐 것"
  • [머니S포토] 별 중의 별 한자리에, 박보검·뷔·리사 '파리' 출국
  • [머니S포토] 권성동 원내대표 "참전 용사 수당 2배 인상"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만난 서해 피격 공무원 유가족 이래진 씨
  • [머니S포토] 트와이스 나연 "나연스러움으로 선뵐 것"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