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마리 토끼 다 잡은 손흥민…득점왕 등극, 토트넘은 4위 확정

노리치 상대로 멀티골…살라와 공동 득점왕
토트넘은 5-0 완승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토트넘 홋스퍼의 손흥민. © 로이터=뉴스1
토트넘 홋스퍼의 손흥민. © 로이터=뉴스1

(서울=뉴스1) 김도용 기자 =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 홋스퍼의 손흥민이 최종전에서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으며 활짝 웃었다.

손흥민은 23일(한국시간) 영국 노리치의 캐로우 로드에서 열린 노리치 시티와의 2021-22 EPL 최종 38라운드에서 멀티골을 폭발, 5-0 완승을 견인했다.

왼쪽 측면 공격수로 선발 출전한 손흥민은 후반 20분과 후반 25분 연속골을 기록하며 올 시즌 22호, 23호골을 신고, 모하메드 살라(리버풀)와 함께 공동 득점왕에 올랐다. EPL은 득점수가 같은 선수들에게 공동 득점왕 타이틀을 수여한다.

이로써 손흥민은 아시아 선수 최초로 EPL은 물론 유럽 5대리그(EPL,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독일 분데스리가, 이탈리아 세리에A, 프랑스 리그1) 득점왕을 차지한 선수가 됐다.

손흥민은 팀이 3-0으로 앞서고 있던 후반 25분 루카스 모우라의 도움을 받아 팀의 4번째 골을 터뜨렸다.

5분 뒤에는 왼쪽 측면에서 가운데로 드리블 돌파한 뒤 오른발로 공을 감아 차 완승의 마침표를 찍으며 자신의 득점왕 타이틀 획득을 확정지었다.

손흥민은 개인 성적과 함께 팀의 승리로 기쁨은 배가 됐다.

다음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진출권이 주어지는 4위를 유지하기 위해 최소 무승부가 필요한 토트넘은 초반부터 공 점유율을 높였고 전반 16분 선제골을 터뜨렸다.

로드리고 벤탄쿠르가 노리치 뒤 공간을 침투하며 기회를 만들었다. 벤탄쿠르는 노리치 골문 앞에서 침착하게 반대편에 서 있던 데얀 클루셉스키에게 공을 보냈다. 클루셉스키는 침착하게 공을 상대 골문 안으로 밀어 넣었다.

토트넘은 전반 32분 상대의 실수를 놓치지 않고 추가골을 터뜨렸다. 노리치 골키퍼 팀 크룰이 동료에게 연결하는 패스를 벤탄쿠르가 차단한 뒤 빠르게 문전으로 보냈다. 이를 해리 케인이 몸을 날리는 헤딩 슈팅으로 노리치 골망을 흔들었다.

손흥민도 슈팅하기 좋은 위치로 부지런히 움직이면서 득점을 노렸지만 손흥민을 향한 패스가 번번이 상대 수비에게 걸렸다. 손흥민은 후반 초반 케인의 도움을 받아 득점을 노렸다. 하지만 후반 10분과 후반 15분 왼발 슈팅이 번번이 크룰 골키퍼에게 막혀 득점이 무산됐다.

손흥민을 앞세워 추가골을 노리던 토트넘은 후반 19분 클루셉스키의 골로 3골 차로 달아났다. 클루셉스키는 오른쪽 측면을 돌파한 뒤 가운데로 치고 들어오면서 왼발로 강하게 슈팅을 때려 노리치 골망을 흔들었다.

3골 차 리드로 여유를 찾은 손흥민은 후반 20분과 25분 연속골을 터뜨려 5골 차 완승의 마침표를 제대로 찍었다.

이날 승리로 토트넘은 22승5무11패(승점 71)로 4위를 유지하며 다음 시즌 챔피언스리그 출전권을 획득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100%
  • 코스피 : 2366.60상승 52.2818:03 06/24
  • 코스닥 : 750.30상승 35.9218:03 06/24
  • 원달러 : 1298.20하락 3.618:03 06/24
  • 두바이유 : 106.51상승 0.0318:03 06/24
  • 금 : 1827.00상승 0.718:03 06/24
  • [머니S포토] 트와이스 나연 "나연스러움으로 선뵐 것"
  • [머니S포토] 별 중의 별 한자리에, 박보검·뷔·리사 '파리' 출국
  • [머니S포토] 권성동 원내대표 "참전 용사 수당 2배 인상"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만난 서해 피격 공무원 유가족 이래진 씨
  • [머니S포토] 트와이스 나연 "나연스러움으로 선뵐 것"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