꾸준했고 치명적이던 손흥민, 아시아 최초 EPL 득점왕 등극

노리치와 최종전서 멀티골 폭발…23골로 살라와 동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021-22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득점왕에 오른 손흥민. © AFP=뉴스1
2021-22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득점왕에 오른 손흥민. © AFP=뉴스1

(서울=뉴스1) 김도용 기자 = 손흥민(30·토트넘)이 아시아 선수 최초로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의 득점왕에 올랐다.

손흥민은 23일(한국시간) 영국 노리치의 캐로우 로드에서 열린 노리치 시티와의 2021-22 EPL 최종 38라운드에서 2골을 터뜨리며 5-0 완승을 이끌어냈다.

이날 경기 전까지 손흥민은 리그에서 21골을 기록, 모하메드 살라(리버풀·22골)에 1골 뒤진 2위를 달리고 있었다.

노리치전 결과에 따라 손흥민이 득점왕에 오르면 한국을 넘어 아시아 최초로 유럽 5대리그(EPL,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독일 분데스리가, 이탈리아 세리에A, 프랑스 리그1)에서 최다 득점을 기록한 선수가 될 수 있었다.

이런 손흥민을 향해 국내는 물론 잉글랜드 현지에서도 많은 관심이 쏟아졌다. 현지 중계 카메라는 경기 시작 전부터 손흥민을 집중적으로 비추며 득점왕 경쟁을 조명했다. EPL 사무국 역시 손흥민의 수상 가능성을 높게 보고 노리치에도 득점왕 트로피를 준비했다.

손흥민과 최고의 콤비 플레이를 자랑하는 해리 케인을 비롯한 데얀 클루셉스키 등은 경기 시작부터 손흥민에게 득점 찬스를 만들어 주려고 애썼다. 손흥민도 부지런히 상대 골문 앞을 움직이면서 득점을 노렸다.

하지만 손흥민의 득점포는 쉽게 가동되지 않았다. 손흥민을 향한 동료들의 패스는 번번이 상대 수비에게 걸렸다. 또한 손흥민도 마음이 급한 탓인지 평소와 비교해 슈팅의 정확도가 떨어졌다.


2021-22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득점왕을 차지한 손흥민. © AFP=뉴스1
2021-22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득점왕을 차지한 손흥민. © AFP=뉴스1

후반전 들어 손흥민은 동료 케인의 패스를 받아 결정적인 득점 기회를 만들기 시작했다. 하지만 상대 골키퍼와의 1대1 찬스가 막혀 골로 연결하지 못했다.

답답하게 시간이 흘러가던 후반 25분, 드디어 손흥민의 득점이 나왔다. 루카스 모우라가 원터치로 내준 공을 참착하게 오른발 슈팅으로 연결, 노리치의 골망을 흔들었다. 이골로 손흥민은 시즌 22호골을 달성, 살라와 동률을 이뤘다.

손흥민의 득점은 여기서 멈추지 않았다. 5분 뒤 왼쪽 측면에서 가운데로 치고 들어와 특유의 감아 차는 슈팅으로 멀티골을 기록했다.

살라를 제치고 득점 부문 단독 선두로 올랐으나 손흥민의 골 이후 살라도 울버햄튼과의 최종전에서 득점을 기록, 단독 득점왕은 아쉽게 무산됐다.

손흥민이 올 시즌 보여준 경쟁력은 리그 최고의 선수다웠다. 개막전에서부터 득점을 기록한 손흥민은 시즌이 끝날 때까지 꾸준한 득점포를 가동하며 어느 감독이라도 믿고 쓸 수 있는 선수임을 증명했다. 더불어 페널티킥 없이 23골을 넣어 리그 최고의 공격수 중 한 명임을 다시 한번 입증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480.88하락 22.5818:03 08/10
  • 코스닥 : 820.27하락 13.3818:03 08/10
  • 원달러 : 1310.40상승 5.818:03 08/10
  • 두바이유 : 94.31상승 0.5618:03 08/10
  • 금 : 1813.70상승 1.418:03 08/10
  • [머니S포토] 원희룡 '해외건설기업 파이팅!'
  • [머니S포토] 與 권성동·성일종 등 수해대책 점검 긴급 당정 입장
  • [머니S포토] '폭우 피해 점검' 윤 대통령 "예상보다 최악 재난 염두에 두고 대응"
  • [머니S포토] 민주당 비대위 입장하는 '박홍근'
  • [머니S포토] 원희룡 '해외건설기업 파이팅!'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