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尹, 교양없는 이준석의 '마초 뻘짓'을 왜 따라해…노선 바꿔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코로나19 손실보상을 위한 추가경정예산(추경)안에 대한 시정연설을 마친 후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악수하고 있다.(공동취재) © News1 이재명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코로나19 손실보상을 위한 추가경정예산(추경)안에 대한 시정연설을 마친 후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악수하고 있다.(공동취재) © News1 이재명 기자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진중권 작가는 거듭 윤석열 대통령에게 반페미니스트적 생각을 정리하라고 촉구했다.

이대남 표를 의식해 노선을 수정하지 않는다면 국제적 망신은 물론이고 결국 정략적으로도 나쁜 선택이 될 것이라는 경고다.

진 작가는 22일 SNS를 통해 전날 기자회견 말미에서 윤 대통령 답변을 다룬 워싱턴포스트(WP) 기사를 소개했다.

WP는 '윤석열 대통령은 성 불평등에 대한 압박성 질문에 불편함을 드러냈다' (S. Korean president appears uneasy when pressed on gender inequality)는 제목의 기사를 통해 "한국은 임금, 정치 발전, 경제 참여 면에서 남녀 평등이 선진국 중 최하위권이며 윤석열 내각은 장관급과 차관급 모두 남성이 압도적으로 많다"고 지적했다.

또 "선거시간 중 윤 대통령은 여성가족부를 없애자고 제안했다. 이는 일부 젊은이들, 반 페미니스트' 주의를 주장하는 이들에게 구애한 것이다"고 보도했다.

이에 진 작가는 "이럴까봐 (내가) 수없이 경고했다"며 "글로벌 스탠다드라는 게 있는 건데 앞으로가 문제다"고 걱정했다.

이어 "이준석이야 원래 무교양인 데다 제 정치 하느라고 안티페미 마초부대에 의존한 것인데 (윤 대통령이) 그 뻘짓을 왜 따라하는지"모르겠다고 고개를 흔들었다.

그러면서 진 작가는 "그것이 대선에서 정략적으로도 현명하지 못하다는 사실이 입증됐으면 뒤늦게라도 노선을 수정할 생각을 해야지"라며 윤 대통령의 입장변화를 요구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523.78상승 42.918:03 08/11
  • 코스닥 : 832.15상승 11.8818:03 08/11
  • 원달러 : 1303.00하락 7.418:03 08/11
  • 두바이유 : 94.89상승 0.5818:03 08/11
  • 금 : 1813.70상승 1.418:03 08/11
  • [머니S포토] 고용노동부 건설사 CEO 간담회, 인사 나누는 이정식 장관과 윤영준 사장
  • [머니S포토] 베일 벗은 차세대 폴더블폰 'Z폴드4·플립4'
  • [머니S포토] 與 침수피해 자원봉사 속 인사 나누는 주호영·나경원
  • [머니S포토]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출 저지 대응단 출범식
  • [머니S포토] 고용노동부 건설사 CEO 간담회, 인사 나누는 이정식 장관과 윤영준 사장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