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벼운 코로나 오미크론?…美 일부 지역선 델타보다 초과사망 높았다

오미크론 8주간 초과사망, 델타 23주보다 높아
美 전체 초과사망은 오미크론 14만명, 델타 26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 AFP=뉴스1
© AFP=뉴스1

(서울=뉴스1) 성재준 바이오전문기자 = 미국 일부 지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로 발생한 초과 사망이 델타 변이보다 큰 것으로 나타났다.

오미크론 변이는 그간 감염돼도 증상이 가볍게 넘어가는 경우가 많아 델타 변이에 비해 상대적으로 위험도가 작은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연구팀은 증상이 가벼운 오미크론 하위 변이라 해도 앞으로 계속 유행 시 여전히 위험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23일 미국 NBC 방송은 매사추세츠주 하버드대학교 의과대학 부속 브리검여성병원 연구팀의 연구 결과를 소개하며 오미크론 변이가 델타 변이에 비해 훨씬 짧은 기간에 더 많은 인명피해를 입혔다고 보도했다.

해당 연구 결과는 지난 20일 '미국 의학협회지(JAMA)'에 게재됐다.

오미크론 변이는 앞서 유행한 델타 변이에 비해 전염성은 더 높지만, 감염 시 경증에 그치는 사례가 많아 중증이나 사망 피해가 적을 것으로 많은 전문가들이 기대했다.

실제로 지난 1월 공개됐던 연구 결과를 보면 오미크론 변이는 델타 변이에 비해 중증화율은 약 74%, 사망 가능성은 약 10분의 1 수준이었다.

하지만 높은 전파력으로 확진자 숫자 자체가 이전에 비해 크게 늘면서 취약계층을 중심으로 초과사망도 더 많이 발생했다는 것이다. 초과사망은 한 해 사망할 것으로 예상되는 평균값인 '기대사망'을 초과한 사망을 뜻한다.

연구팀은 델타 변이가 우세했던 2021년 6월 28일부터 12월 5일, 델타 변이에서 오미크론으로 우세종이 전환되던 2021년 12월 6~26일, 그리고 오미크론이 우세종으로 등극한 2021년 12월 27일부터 2022년 2월 20일까지 기간 중 발생한 초과사망을 분석했다.

분석 결과 오미크론이 유행했던 8주간 발생한 초과사망이 델타 변이가 유행했던 23주 기간보다 더 많았다. 델타 변이 유행 중 코로나19로 초과사망한 사람은 1975명으로 나타났다. 반면 8주동안 오미크론 변이로 발생한 초과사망 사례는 2294명으로 나타난 것이다.

오미크론 또한 델타에서와 마찬가지로 고위험군인 65세 이상 고령자 연령대에서 초과사망자가 가장 많이 발생했다. 하지만 고령자뿐 아니라 모든 성인 연령대에서 초과사망이 발생했다.

연구팀이 이 같은 결과를 오미크론의 강한 전파력 때문이라고 추정했다. 초과사망을 산출할 때 치명률과 감염률을 곱했는데 오미크론 변이가 낮은 치명률을 뛰어넘는 수준의 감염률을 보였다는 것이다.

연구의 주 저자인 제레미 파우스트 하버드대학교 의과대학 응급의학과 강사는 "연구 결과에 따르면 전염성이 높은 바이러스가 가벼운 질병을 유발하는 경향이 있다해도 여전히 상당한 양의 사망을 초래할 수 있다"고 말했다.

연구팀은 "증상이 경미하지만 전염성이 매우 높은 코로나19 변이체가 유행하면 백신 접종을 받고 면역을 갖춘 인구에서도 빠른 속도로 초과사망을 일으킬 수 있다"고 말했다.

다만 연구팀은 해당 연구가 미국 전체가 아닌 특정 지역으로 한정됐고 백신 접종률이 초과사망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는 알 수 없다고 설명했다. 연구팀에 따르면 매사추세츠주의 코로나19 2차 백신 접종률은 약 80% 수준이다.

로버트 앤더슨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 산하 국립보건통계센터 사망통계분과장은 "전국적으로는 델타 변이로 인한 초과사망이 약 26만6000명으로 오미크론의 14만3000명에 비해 많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401.92상승 35.3223:59 06/27
  • 코스닥 : 770.60상승 20.323:59 06/27
  • 원달러 : 1286.50하락 11.723:59 06/27
  • 두바이유 : 110.03상승 3.5223:59 06/27
  • 금 : 1824.80하락 5.523:59 06/27
  • [머니S포토] 국힘 정책의총, 동료 의원과 인사 나누는 권성동 원내대표
  • [머니S포토] 이재용 부회장, 딸과 함께 결혼식 참석
  • [머니S포토] 이상민 "경찰업무조직 신설 조속히 추진"
  • [머니S포토] 당내 계파 갈등 속 친윤 장제원 포럼 참석한 '김종인'
  • [머니S포토] 국힘 정책의총, 동료 의원과 인사 나누는 권성동 원내대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