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라이 감독 "'오겜'·'호스텔' 공생 관계"…윤여정 "세상 좁아져" [RE:TV]

22일 tvN '뜻밖의 여정' 방송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tvN 방송화면 갈무리 © 뉴스1
tvN 방송화면 갈무리 © 뉴스1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배우 윤여정이 일라이 로스 감독과 함께 미국에서의 촬영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윤여정은 지난 22일 방송된 tvN '뜻밖의 여정'에서 영화 '호스텔'의 감독인 일라이 로스를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만난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일라이 로스 감독은 윤여정을 만나기 위해 숙소를 찾아왔다. '미나리' 때 잠깐 만난 적이 있다며 말문을 연 로스 감독은 "BTS 멤버가 되고 싶다"라며 한국 문화에 관한 관심을 보였다. 이어 감독은 "'호스텔'은 박찬욱 감독의 '복수는 나의 것'에서 영감을 받았다"라며 "'기생충' '미나리' '오징어 게임' 등 한국 콘텐츠를 많이 봤는데, 잘 되어서 좋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특히 로스 감독은 "'오징어 게임'을 좋아하는데, 황동혁 감독이 '호스텔'에서 영감의 원천을 얻었다고 하더라"며 "둘 사이에 정말 흥미로운 공생 관계가 있는 것 같다"고 밝혔다. 이에 윤여정은 "세상이 좁아지고 있는 게 좋다, 소재와 이야기를 공유할 수 있다는 게 좋다"며 공감했다.

로스 감독은 '한국 영화에서 가장 달라진 점'을 물었고, 윤여정은 "우리는 보통 한 6개월 찍는데, 이제 점점 미국처럼 짧아지는 추세다"라고 했다. 이어 "'미나리'가 6주 만에 끝났는데 처음에 정말 충격 받았다"라며 "그래서 '마니라'가 저예산 영화인 줄 알았다, 예산이 적어서 빠르게 촬영을 끝내야 하는 줄 알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윤여정은 미국 트레일러에서 대기하는 시간이 어렵다고 털어놓으며 "6~7시간을 대기했는데 너무 힘들었다"고 말했다. 이에 배우로도 활동했던 로스 감독 역시 공감하며 "진짜 미친다, 그래서 배우보다 감독 일을 선호한다"라며 "트레일러에만 앉아 있는 건 어렵다, 다른 것 없이 그저 대기하라고만 할 때 정말 힘들다"고 덧붙였다.

윤여정은 '미나리' 개봉 후 미국에서 느낀 점에 대해서도 솔직하게 말했다. 그는 "미국 사람들의 칭찬은 믿지 않는다, 매일 칭찬만 한다"고 하자, 로스 감독은 "그래야 한다, 언제 유명해질지 몰라서"라며 "LA 사람들은 언제 유명해질지 모르니까 칭찬하고, 나중에 그때 만났다고 하려고 한다"고 했다.

이에 윤여정은 "'미나리' 처음 보고 나서 다들 '멋있다'고 하더라, 그래서 좋았는데 알고보니 모두들 그 단어를 쓰더라"며 "칭찬을 받으면 어떻게 해야 하냐"고 했다. 이에 로스 감독은 "칭찬을 받으면, 되돌려줘라"라며 "내가 어메이징한 게 아니고, 당신이 어메이징 한 거다"라며 거듭 '어메이징'을 사용해 웃음을 자아냈다.

로스 감독은 "지금 좋아하는 미국 감독이나 같이 일해보고 싶은 감독이 있냐"고도 물었다. 윤여정은 "난 내가 영어가 부족하다는 걸 안다"라며 "영화를 찍으려면 언어를 잘 이해해야 하는데, 영어는 내 모국어가 아니다, 그래서 미국 감독님과 일할 생각을 못하는 것 같다"고 솔직하게 답했다.

그러면서도 "클린트 이스트우드 감독은 하루에 촬영을 5시간만 한다고 하더라"며 "그렇게는 하고 싶다"고 했다. 이에 로스 감독은 "이스트우드 감독님은 한 방에 다 찍는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411.26상승 9.3415:01 06/28
  • 코스닥 : 767.35하락 3.2515:01 06/28
  • 원달러 : 1281.90하락 4.615:01 06/28
  • 두바이유 : 110.03상승 3.5215:01 06/28
  • 금 : 1824.80하락 5.515:01 06/28
  • [머니S포토] 명랑이어 1000만 기운 감도는 영화 '한산:용의출연'
  • [머니S포토] 野 원내대책 입장하는 '박홍근'
  • [머니S포토] 회의 앞서 인사 나누는 '권성동'
  • [머니S포토] 손경식 회장과 대화하며 입장하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명랑이어 1000만 기운 감도는 영화 '한산:용의출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