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아들들, 김지민과 연애하는 김준호 질투→반장 해임 [RE:TV]

'미운 우리 새끼' 22일 방송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아영 기자 = 김준호가 결국 김지민과의 연애를 질투한 다른 '미우새' 출연자들 때문에 반장에서 해임됐다.

22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박군과 한영의 결혼식 피로연에서 김준호가 반장 자리를 뺏겼다.

박군과 한영이 인사를 하러 왔다. 이상민은 박군을 잡으라고 한 뒤 북어를 가져왔다. 발바닥을 때려서 액운을 쫓겠다는 것. 이상민부터 탁재훈, 김종국 등이 돌아가면서 발바닥을 때렸다. 김종국이 때릴 때는 아플까 봐 다들 긴장했다. 박군은 "잘 맞으면 잘 사는 거냐"면서 아픔을 참고 맞았다.

출연자들은 한영의 노래를 듣기 위해서 박군을 더 세게 때리는 시늉을 했다. 결국 한영은 노래를 불렀다. 그러고도 계속 짓궂은 장난을 치자 한영은 소개팅을 해주겠다고 했다.

김준호는 결혼계를 하자고 제안했다. 매달 10만 원씩 모아서 첫 번째 결혼하는 사람에게 주자는 것이다. 이 말을 들은 어머니들은 "자기가 받으려고 하는 거 아니냐"고 의심을 제기했다. 탁재훈은 "이거면 결혼을 서두를 만하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상민은 "눈치를 보게 될 것 같다. 너무 빠르면 적게 걷히지 않느냐"고 말했다.

김종국은 김지민의 전화를 대신 받아서 김종국이 부케를 받았다고 말했다. 김지민은 "미쳤다"며 놀랐다. 김준호와 김지민이 전화하는 모습을 본 아들들은 "부럽다" "실감이 난다"고 말했다. 탁재훈이 "돈 때문에 만나는 거냐"고 농담하자 김지민은 "돈 때문이면 안 만났다고 전해달라"고 말했다.

김종민은 김준호가 회비를 써서 보낸 결혼식 화환에 김준호의 이름만 적어서 보냈다고 고발했다. 김종국은 "이건 횡령 아니냐"며 분노했다. 이상민은 "회비로 보낸 거면 '미우새 아들들'이라고 했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상민은 김준호가 연애를 하면서 반장 일을 소홀히 한다고 비판했다. 그래서 탄핵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준호는 김지민의 아는 동생들로 '미우새' 회원들을 회유했다. 하지만 결국 탄핵을 당해 반장 자리를 내놓게 됐다. 연애를 시작하고 동네방네 자랑하는 김준호에 대한 질투심이 반영됐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66.60상승 52.2823:59 06/24
  • 코스닥 : 750.30상승 35.9223:59 06/24
  • 원달러 : 1298.20하락 3.623:59 06/24
  • 두바이유 : 106.51상승 0.0323:59 06/24
  • 금 : 1827.00상승 0.723:59 06/24
  • [머니S포토] 트와이스 나연 "나연스러움으로 선뵐 것"
  • [머니S포토] 별 중의 별 한자리에, 박보검·뷔·리사 '파리' 출국
  • [머니S포토] 권성동 원내대표 "참전 용사 수당 2배 인상"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만난 서해 피격 공무원 유가족 이래진 씨
  • [머니S포토] 트와이스 나연 "나연스러움으로 선뵐 것"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