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에스더·홍혜걸이 전한 혈당→남성 갱년기…"스트레스도 주의" [RE:TV]

22일 SBS '집사부일체' 방송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SBS 방송화면 갈무리 © 뉴스1
SBS 방송화면 갈무리 © 뉴스1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여에스더와 홍혜걸 의사 부부가 부부 건강에 대한 이야기를 전했다.

여에스더와 홍혜걸은 22일 오후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 사부로 출연, 부부의 날을 맞아 배우 정재은 서현철 부부와 함께 건강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먼저 정재은과 서현철은 서로 다른 식성에 대한 고민을 털어놨다. 서현철은 짠 것과 국을 너무 좋아해서 매일 먹고, 정재은은 단 맛을 좋아한다고. 서현철은 "아내가 당이 떨어진다고 하면 옆에서 부축을 해줘야 하고, 먹고 나면 살 것 같다고 한다"고 전했다.

이에 홍혜걸은 단 맛이 나쁘다고 밝히며, "당의 과도한 섭취가 제일 나쁘다"라고 했다. 이어 "짜게 먹는 것도 나쁘지만, 다 필요 없고 딱 하나, 혈당을 주의해야 한다"며 "미국 연구에 따르면, 위험 요소들을 모아 다 분석한 후 무엇이 건강 수명을 깎아 먹는지 조사했는데 1등이 혈당이었다, 혈당이 높으면 생명을 잃을 수 있다"고 경고했다.

그는 이어 "혈당은 수면, 식사, 술, 담배, 식단 관리가 다 필요한데, 특히 제일 안 좋은 건 그 중에서 단 걸 과도하게 먹는 게 가장 나쁘다"라며 "단 것을 탐닉하는 분들은 진짜 안 된다, 당을 먹어서 혈당이 크게 올라가면 우리 몸 전부 다 망가지는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혈당은 뇌, 심장, 간 이런 곳에서 필요로 하는데, 혈당이 높아지면 혈관이 막히지 않냐"라며 "원래 배달이 잘 되어야 하는데 꽉 막혀서 짐이 미어터지고 그게 혈당이 올라가는 것이다, 내 몸에서 필요한 포도당이 적재적소에 쓰이지 않고 막 쌓여 있는 것"이라고 했다. 이에 여에스더는 "당뇨가 되기 전에 합병증이 안 생기게 조심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들은 혈당을 체크했고, 검사 결과 서현철이 106으로 가장 높은 수치가 나왔다. 홍혜걸과 여에스더는 "부부 관계의 스트레스가 혈당 수치가 올라가는데 영향을 준다"고도 덧붙이며 돈독한 부부 관계가 당뇨를 예방하는데 좋은 방법 중 하나라고 말했다.

남성 갱년기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여에스더는 "사람마다 다르지만 갱년기가 올 수 있고 30대도 올 수 있다"라며 "여성 갱년기는 증상이 확실하지만, 남성들은 화끈거리는 것보다 잔소리나 고집이 세지는 것으로 증상이 나와서 알기가 쉽지 않다"고 설명했다. 이에 서현철은 "제가 갱년기인 걸 알았다"라며 "화를 냈는데 아내가 '그게 화 낼 일이야'라고 하더라, 생각해보니 화 낼 일이 아니었다"고 되돌아봤다.

남성 갱년기 자가테스트가 진행됐다. 홍혜걸이 만들었다는 자가 진단표에는 '새벽에 자주 깬다' '발한 증세가 있다' '자주 깜박한다' '배는 나오는데 팔다리가 가늘다' '혼자가 편하다' '감정 기복이 심해졌다' 는 등의 10가지 문항으로 구성됐다.

이어 여에스더는 "저도 처음에 제 갱년기를 숨기려고 했다"라며 "그런데 가족과 자식에게 뭔가 잘해주려고만 하는데 뭔가 화가 나는데 이를 참으면서 음식하니까 차라리 화를 안 내고 하는 게 더 편하지 않겠냐는 생각이 들더라"고 밝히며, 갱년기임을 가족에 말하는 것이 중요하고, 가족들 역시 애정과 관심을 주는 것이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422.09상승 20.1718:03 06/28
  • 코스닥 : 769.51하락 1.0918:03 06/28
  • 원달러 : 1283.40하락 3.118:03 06/28
  • 두바이유 : 110.03상승 3.5218:03 06/28
  • 금 : 1821.20하락 3.618:03 06/28
  • [머니S포토] 증권업계 CEO 만난 이복현 금감원장
  • [머니S포토] 한산 박해일 "최민식 선배, 너도 고생해봐라" 조언전해
  • [머니S포토] 野 원내대책 입장하는 '박홍근'
  • [머니S포토] 회의 앞서 인사 나누는 '권성동'
  • [머니S포토] 증권업계 CEO 만난 이복현 금감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