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젖병에 바퀴벌레"… 박수현, 13개월 아이와 사는 집 상태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박수현이 집에서 바퀴벌레가 나온다고 밝혔다. /사진=MBN '고딩엄빠' 방송캡처
'고딩엄빠' 박수현이 바퀴벌레와의 전쟁을 선포했다.

지난 22일 방송된 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에는 13개월 된 아들을 키우는 박수현, 권영민 부부의 일상이 공개됐다.

이날 남편이 출근한 사이 혼자 아이를 보던 박수현은 시어머니와 영상통화를 하기 시작했고 "지난해에 바퀴벌레 나왔었잖아요. 아기 젖병에도 들어갔고"라고 말해 충격을 자아냈다.

지난해 7월에 이사온 집에 8, 9월부터 바퀴벌레가 나오기 시작했다고. 박수현은 "벌레 자체를 싫어하는데 바퀴벌레를 진짜 싫어한다. 거실이나 이런 데에 보이면 일단 살충제를 막 뿌린다"고 학을 뗐다.

그러면서 "새벽에 아기 분유를 타러 나오면 싱크대에도 3, 4마리씩 있고 아기 몸에 다가간 적도 있다"고 고민을 토로했다. 박수현, 권영민 부부 집 곳곳은 낡고 부실해 벌레가 증식하기 좋은 환경처럼 보였다. 박수현은 "땅바닥에 나앉아도 여긴 들어오기 싫다는 생각도 했다"고 말했다.

시어머니는 "싱크대 청소를 잘해야 한다"고 조언했고, 이를 들은 박미선은 "청소 잘해도 나온다. 약 뿌려야 한다"고 덧붙였다. 박수현은 당장 바퀴벌레와의 전쟁을 선포해 약을 치기 시작했다.

청소를 마친 박수현은 남편에게 전화를 걸어 "몇 시간 동안 청소해서 힘들어 죽겠다. 원래 있던 곰팡이는 안 지워지더라. 이사 가고 싶어 죽겠다. 집도 좁다"고 불평했다. 권영민은 "어쩔 수 없지"라고 달래면서도 별다른 말을 하지 못했다.

이들 부부는 어린 나이에 부모가 되면서 생긴 경제적 고충도 털어놨다. 권영민은 한 달 수입에 대해 "200만원 정도 벌고 있다. 힘들다는 생각 밖에 안 든다"고 토로했다.

박수현은 "아이가 천사 같지만 한편으로는 힘든 시기에 찾아와서 '조금만 늦게 태어났으면 좋았을 텐데' 이런 생각도 든다"고 솔직한 심경을 고백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66.60상승 52.2818:03 06/24
  • 코스닥 : 750.30상승 35.9218:03 06/24
  • 원달러 : 1298.20하락 3.618:03 06/24
  • 두바이유 : 106.51상승 0.0318:03 06/24
  • 금 : 1827.00상승 0.718:03 06/24
  • [머니S포토] 트와이스 나연 "나연스러움으로 선뵐 것"
  • [머니S포토] 별 중의 별 한자리에, 박보검·뷔·리사 '파리' 출국
  • [머니S포토] 권성동 원내대표 "참전 용사 수당 2배 인상"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만난 서해 피격 공무원 유가족 이래진 씨
  • [머니S포토] 트와이스 나연 "나연스러움으로 선뵐 것"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