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세관, 해상서 '던지기 수법' 활개…밀반입 단속 만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광주본부세관은 지난 11일부터 최근까지 목포-군산 / 제주-완도 / 광양-여수 등 서남해안 인접 세관 간 합동으로 해상밀수 대응훈련을 실시했다./사진=광주본부세관 제공.
코로나 19 여파로 항공편을 비롯한 육로를 이용한 밀수가 어려워지면서 대체 통로로 해상 밀수가 기승을 부리고 있는 가운데 세관당국이 해상을 통한 밀반입에 대비한 강도 높은 훈련을 진행했다.

23일 광주본부세관에 따르면 지난해 서남해안 공해상에서 담배 85만갑(시가36억원)을 '던지기 수법(외국선박에서 물품을 던진 후 어선 등 소형선박이 물품을 건져서 국내로 반입하는 수법)'을 통해 국내로 밀반입하려던 밀수 조직을 검거했다.

코로나 19로 항공편·육로 등을 통한 국내로의 밀수품 유입이 어려워지자 해상을 통한 유입이 늘어나고 있는 추세이다.

이에 광주본부세관은 지난 11일부터 최근까지 목포-군산 / 제주-완도 / 광양-여수 등 서남해안 인접 세관 간 합동으로 해상밀수 대응훈련을 실시했다.

이번 훈련은 밀수범이 공해상에서 총기·마약류, 담배 등을 투기하는 상황을 가정해 총 3차례 진행됐다.

정승환 광주본부세관장은 "서남해안 항만주변종사자 및 어민들의 관심과 협조가 중요하다며, 해상밀수 발견 즉시 세관에 적극 제보해 줄 것"을 당부했다.


 

광주=이재호
광주=이재호 jaeho5259@mt.co.kr

광주전남지역 경제 소식을 빠르고 정확하게 독자 여러분께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92.01하락 49.7718:01 07/06
  • 코스닥 : 744.63하락 6.3218:01 07/06
  • 원달러 : 1306.30상승 618:01 07/06
  • 두바이유 : 111.07상승 2.6918:01 07/06
  • 금 : 1736.50하락 27.418:01 07/06
  • [머니S포토] 하태경 TF 위원장 "희생자 구조 없었다"
  • [머니S포토] 첫 고위 당정 협의회서 발언하는 한덕수 국무총리
  • [머니S포토] "모두발언 않겠다" 박홍근 원내대표에게 발언권 넘기는 우상호
  • [머니S포토] 총리 축하 난 받은 김진표 국회의장
  • [머니S포토] 하태경 TF 위원장 "희생자 구조 없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