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건영 "보수 유튜버, 文 사저에 욕세례로 돈벌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3일 문재인 전 대통령 평산마을 사저에서 일부 보수 유튜버들이 하루종일 확성기를 이용해 욕설을 하고 있자 조치를 요구했다. 사진은 지난 11일 경남 양산 평산마을 문 전 대통령 사저 앞 도로에서 보수단체가 시위를 하는 모습. /사진=뉴스1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문재인 전 대통령 평산마을 사저에서 일부 보수 유튜버들이 하루종일 확성기를 이용해 욕설을 하고 있자 조치를 요구했다.

문 전 대통령 복심으로 알려진 윤 의원은 23일 MBC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조용히 사시겠다고 선친 묘역이 있는 경남 양산으로 내려갔는데 (보수진영이 사저 앞에서) 국민교육헌장을 틀고 집회를 계속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지난 주말에도 도저히 들을 수 없는 육성을 하루 종일 욕만 하고 있는 그런 상황"이라며 "참기 힘드신 마을 어르신들이 오늘 병원에 가서 진료를 받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윤 의원은 "언론에 보도됐던 것처럼 노래나 국민교육헌장을 트는 것이 아니라 말 그대로 쌍욕을 하고 있다"며 "(이들은) 집회가 아니라 유튜브를 통해서 수익을 올리는 사람들이라고 전해 들었다. 유튜브 방송을 통한 돈벌이를 위해 이러한 행위를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인간이라면 못할 짓이기에 제발 그만두라. 공권력도 법의 테두리를 벗어난 위법 행위에 대해서는 단호하게 집행을 해 달라"고 촉구했다.

한편 A 보수단체는 "오는 6월 5일까지 집회를 하겠다"고 경찰에 신고한 뒤 문 전 대통령이 양산 평산마을 사저로 내려온 직후인 지난 11일 밤부터 다음날 아침까지 밤새 '국민교육헌장'을 틀어 주민들의 원성을 샀다. 이에 경찰은 마을주민 탄원과 신고가 빗발치자 6월 5일까지 야간 확성기 사용을 제한하는 '집회시위 제한 통고'를 했지만 낮에 이어지는 활동에 대해선 조치를 취하지 못하고 있다.


 

서진주
서진주 jinju316@mt.co.kr

안녕하세요. 라이브콘텐츠팀 서진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2526.28상승 2.513:39 08/12
  • 코스닥 : 833.12상승 0.9713:39 08/12
  • 원달러 : 1299.80하락 3.213:39 08/12
  • 두바이유 : 96.03상승 1.1413:39 08/12
  • 금 : 1807.20하락 6.513:39 08/12
  • [머니S포토] 8.15 특사 이재용 "국가 경제위해 열심히 뛸 것"
  • [머니S포토] 민주당 "웹툰, K-콘텐츠 핵심…창작자 권익 및 처우해야"
  • [머니S포토] 8.15 특사 발표차 브리핑룸 들어서는 한동훈 장관
  • [머니S포토] 고개 숙인 김성원
  • [머니S포토] 8.15 특사 이재용 "국가 경제위해 열심히 뛸 것"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