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보다 약한 전파력?…원숭이두창 치명률 30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천연두와 유사한 아프리카 지역 풍토병인 원숭이두창(monkeypox)이 유럽, 북미, 중동 등 15개국으로 빠르게 확산하고 있다. 사진은 원숭이두창 감염 증상. /사진=로이터
천연두와 유사한 아프리카 지역 풍토병인 원숭이두창(monkeypox)이 유럽, 북미, 중동 등 15개국으로 빠르게 확산하고 있다. 이에 감염병 전문가인 이재갑 한림대 강남성심병원 교수는 "원숭이두창의 전파력은 약하다"며 "확산이 되더라도 팬데믹(대유행)보다는 에피데믹(국소적 유행)일 가능성이 크다"고 밝혔다.

이 교수는 23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인터뷰에서 최근 원숭이두창 확산 상황에 대해 "지금까지는 나이지리아나 콩고 등 아프리카 일부 지역에서 많아야 200명 정도 확진자가 나온 수준이었고 이런 식으로 유럽이나 미국까지 확산돼 여러 국가에서 발생한 것은 처음"이라며 이같이 전했다. 이어 원숭이두창의 치명률과 사망률에 대해선 "대부분은 원숭이두창을 가볍게 앓는다고 하는데 치명률은 3~6%, 또는 지역마다 1~10% 정도"라며 "최근 0.1%까지 낮아진 코로나19 사망률과 비교하면 30배 이상"이라고 말했다. 현재까지 원숭이두창 감염 사례를 보고한 국가는 영국, 미국, 호주, 이스라엘 등 15개국에 달한다. 92건의 확진 사례와 28건의 의심 사례가 발견됐다.

이 교수는 원숭이두창의 전파력이 코로나보다 약하기 때문에 "유행을 한다면 국소적으로 유행이 되는 상황 정도일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원숭이두창이 호흡기 전파도 가능하다고는 하지만 호흡기로 되는 전파력은 높지 않고 대부분은 감염된 사람과 접촉해 바이러스가 침범한다고 알려져 있다"며 "동성애자 사이에 전파 얘기가 나오는 것은 일부 긴밀한 접촉을 하는 그룹 내에서 확산됐을 거다 정도로 이해된다"고 전했다.

원숭이두창이 우리나라로 넘어올 가능성에 대해 이 교수는 "상대적으로 우리나라와 교류가 적은 아프리카에서 직접 들어올 가능성은 크지 않다"며 "우리와 교류가 많은 영국, 미국, 스페인 등에서 일부 사례가 들어올 수는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러면서 "최근 코로나19 상황이 안정돼 유럽이나 미국 여행객들이 늘어나고 있기 때문에 주의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한 이 교수는 "첫날부터 3일 정도까지 열이 나고 보통 4일을 넘어서부터 전신으로 발진이 생긴다"며 "시간이 지나면 딱지가 잡히면서 회복이 되는데 회복까지는 3~4주 정도 걸린다고 되어 있다"고 말했다. 이어 "사망 대부분은 2차 감염 등 합병증 발생으로 인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원숭이두창 백신과 치료제는 모두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이 교수는 "원숭이두창 치료제는 지난 2018년 허가된 천연두 치료제가 있으며 원숭이두창에 치료 효과가 있다고 알려진다"며 "매우 비싸다"고 부연했다. 백신의 경우 "많은 국가들이 적성국의 생물 테러에 대비해 두창 백신을 냉동해 비축한 상태"라고 밝혔다.


 

박정경
박정경 p980818@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박정경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90.80상승 17.6918:01 08/05
  • 코스닥 : 831.64상승 6.4818:01 08/05
  • 원달러 : 1298.30하락 11.818:01 08/05
  • 두바이유 : 93.75하락 1.9818:01 08/05
  • 금 : 1791.20하락 15.718:01 08/05
  • [머니S포토] 새로운 '광화문 광장' 이전보다 넓어졌다
  • [머니S포토] '프랜차이즈 창업박람회 2022'
  • [머니S포토] 페라리 296 GTS, 손끝으로 전달되는 묵직함
  • [머니S포토] 소녀시대 '하트 발사~'
  • [머니S포토] 새로운 '광화문 광장' 이전보다 넓어졌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