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은행, 녹색기후기금 인증기구 재인증 획득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산업은행은 지난 16~19일 앤티가바부다에서 열린 녹색기후기금(GCF, Green Climate Fund)의 제32차 이사회에서 인증기구 재인증을 획득했다. 사진은 서울 여의도에 위치한 산업은행 본점 전경./사진=산업은행
산업은행은 지난 16~19일 앤티가바부다에서 열린 녹색기후기금(GCF, Green Climate Fund)의 제32차 이사회에서 인증기구 재인증을 획득했다고 23일 밝혔다.

녹색기후기금은 개도국의 온실가스 감축(Mitigation)과 기후변화 적응(Adaptation)에 대한 자금지원을 목적으로 인천 송도에 설립된 UNFCCC 산하 다자기후기금을 말한다.

GCF 인증기구는 GCF에 조성된 자금이 개도국에 효율적으로 지원되도록 기후변화 대응사업 발굴, 제안 및 집행 역할을 담당하는 기관으로 현재까지 전 세계 113개의 기관이 인증기구 인증을 획득했다.

앞서 산업은행은 지난해 10월부터 GCF사무국(1차)과 외부 전문심사위원(2차)의 재인증 심사과정을 거쳤으며 이번 이사회에서 이사회 결정으로 재인증이 최종 승인(3차)됐다.

기획재정부는 GCF 한국 국가지정기관(NDA, National Designated Authority)으로서 산업은행의 재인증 승인을 지원했다.

재인증 심사내용에는 산업은행의 인증기구로서 글로벌 기후변화 사업을 추진하기 위한 내부역량, 제도 및 시스템, 기후금융 추진실적 및 향후 계획, 환경·사회 및 양성평등을 포함한 지속가능 경영정책, 투명·공정한 사업수행 능력 등 은행 시스템 전반에 대한 평가가 포함돼 있다.

이번 이사회의 산업은행 재인증 승인안건은 일본 SMBC, 남아공개발은행 등 최근 금융기관 인증 지연 사례와는 달리 선진국과 개도국 이사진들의 전폭적인 지지를 받았다. 특히 한국 정부의 2050 탄소중립 정책을 지원하기 위한 산업은행 '기후금융 프레임워크(Framework)', 신속한 녹색금융 전환(재생에너지 금융확대 등)과 '탄소넷제로 프로그램'에 대해 긍정적인 평가를 받았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산업은행 관계자는 "국내 최초·금융권 유일의 GCF 인증기구로서 국내 유망 기후기술 보유기업 해외 진출 지원사업 등 GCF와 다양한 협력사업을 발굴 및 추진하고 있으며 이번 GCF 인증기구 재인증을 계기로 다양한 금융상품 및 해외사업 금융자문·주선 경험 등을 활용해 앞으로도 개발도상국의 탄소감축 등 기후변화 대응사업을 지속 발굴하고 GCF와의 파트너십을 강화함으로써 글로벌 금융시장에서 기후금융 전문기관으로서의 입지를 더욱 공고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슬기
박슬기 seul6@mt.co.kr

생활에 꼭 필요한 금융지식을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27.94상승 4.1618:01 08/12
  • 코스닥 : 831.63하락 0.5218:01 08/12
  • 원달러 : 1302.40하락 0.618:01 08/12
  • 두바이유 : 98.24상승 2.2118:01 08/12
  • 금 : 1815.50상승 8.318:01 08/12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 [머니S포토] 민주당 "웹툰, K-콘텐츠 핵심…창작자 권익 및 처우해야"
  • [머니S포토] 8.15 특사 발표차 브리핑룸 들어서는 한동훈 장관
  • [머니S포토] 고개 숙인 김성원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