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스 임대료 5년 만에 최고 ㎡당 '1만7300원'… 서울-경기 두 배 차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오피스텔 밀집지역. /사진=뉴스1
전국 오피스 임대료가 5년 만에 최고 수준을 기록했다.

23일 부동산인포가 한국부동산원 자료를 분석한 결과 전국 1분기 오피스 임대료는 전분기대비 0.02% 상승한 ㎡당 1만7300원으로 나타났다. 이는 2017년 2분기(1만7300원) 이후 최고치다.

지역별로는 서울 오피스 임대료가 ㎡당 2만2500원으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경기(1만2300원)보다 1.83배 높은 금액이다. 금액 차이가 두 배 가까이 발생하면서 임대료 부담에 서울과 가까운 경기도에서 창업을 하려는 사람이 늘고 있다.

통계청에 따르면 서울 총사업체 수는 2014년 43만1279곳에서 2019년 45만5160곳으로 5.54% 증가한 반면 경기는 같은 기간 44만3472곳에서 54만438곳으로 19.61% 늘었다.

경기 31개 시·군·구 중에서는 같은 기간 하남(51.20%)이 가장 높은 증가율을 보였고 김포(44.36%)와 화성(40.42%)이 그 뒤를 이었다. 경기에서 사업체 수가 가장 많은 지역은 화성으로 총 4만2630개다.

권일 부동산인포 리서치팀장은 "규제로 인해 투자처를 잃은 수요자들이 오피스 시장으로 뛰어들고 있다"며 "임대료가 너무 높아진 서울보다 강남 접근성이 우수한 경기 남부권역 위주로 오피스 시장이 더욱 활성화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신유진
신유진 yujinS@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재테크부 신유진 기자입니다. 유익한 기사를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27.94상승 4.1618:01 08/12
  • 코스닥 : 831.63하락 0.5218:01 08/12
  • 원달러 : 1302.40하락 0.618:01 08/12
  • 두바이유 : 98.24상승 2.2118:01 08/12
  • 금 : 1815.50상승 8.318:01 08/12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 [머니S포토] 민주당 "웹툰, K-콘텐츠 핵심…창작자 권익 및 처우해야"
  • [머니S포토] 8.15 특사 발표차 브리핑룸 들어서는 한동훈 장관
  • [머니S포토] 고개 숙인 김성원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