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아시아나 합병 지지부진… "가용자원 총동원해 해외 심사대응"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대한항공이 아시아나항공과의 합병이 지지부진하다는 일각의 우려에 대해 총력 대응으로 차질 없이 마무리 하겠다는 의지를 나타냈다. /사진=대한항공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합병이 지지부진한 가운데 해외 경쟁당국들의 승인 지연으로 합병이 무산될 수도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지만 대한항공은 총력 대응으로 차질 없이 합병을 마무리 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대한항공은 각국 경쟁당국으로부터 조속한 기업결합 승인을 받기 위해 5개팀 100여명으로 구성된 국가별 전담 전문가 그룹을 운영, 맞춤형 전략을 안정적으로 펼쳐 나가고 있다고 23일 밝혔다.

대한항공은 ▲해외 경쟁당국의 심사 진행현황을 총괄할 글로벌 로펌 3개사 ▲각국 개별국가 심사에 긴밀히 대응하기 위한 로컬 로펌 8개사 ▲객관성 및 전문성 확보를 위한 경제분석업체 3개사 ▲협상전략 수립 및 정무적 접근을 위한 국가별 전문 자문사 2개사와 계약해 각국의 경쟁당국 요구에 적극 대응 중이라고 설명했다. 올해 3월까지 기업결합심사 관련 자문사 선입비용에 약 350억원을 지출했다.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기업결합과 관련해선 지난해 2월 터키 경쟁당국을 시작으로 5월 태국, 6월 대만으로부터 승인받았다. 올해 2월에는 국내 공정거래위원회로부터 기업결합 관련 조건부 승인을 받았다.

현재 필수 신고 국가 중에서는 미국과 유럽연합(EU), 일본, 중국에서 심사가 진행 중이다. 임의 신고 국가 중에서는 영국과 호주의 심사 결과를 앞두고 있다. 일부 언론에서는 미국 유나이티드항공이 미국 경쟁당국에 두 회사의 합병 관련해 문제를 제기해 미국 경쟁당국이 심의 기준을 상향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대한한공 관계자는 "미국은 피심사인은 자료 제출을 통한 승인, 시정조치 계획 제출을 통한 승인 등 두 가지 절차 중 하나로 대응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지난해 3월 최초 신고서 제출 후 시정조치를 마련해 대응하려고 했지만 미국 경쟁당국의 최근 강화된 기조를 감안해 자료 제출과 신규 항공사 제시를 동시에 진행하는 것이 조속한 승인 획득에 유리할 것으로 판단했다"며 "현재 두 방향으로 심사에 적극 대응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중국의 경우도 설명을 이어갔다. 대한항공 측은 "당사가 신고를 철회했다가 재신고한 것으로 확인됐다는 보도가 있었지만 심사 시한 종료에 따라 결합신고 철회 후 재신고하는 것은 중국 당국의 심의 절차상 지극히 정상적인 과정"이라며 "SK하이닉스의 인텔 낸드플래시 사업부 인수 당시에도 동일하게 진행된 적이 있다"고 강조했다.

EU의 경우 지난해 1월 EU 경쟁당국(EC)과 기업결합의 배경·취지 등 사전 협의 절차를 개시하고 현재 정식 신고서 제출 전 전체적인 심사기간 단축을 위해 경쟁당국이 요청하는 자료 제출 및 시정 조치안에 대한 사전협의 절차를 진행 중이다. 일본은 사전 협의절차가 진행되고 있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최근 글로벌 M&A에 대한 자국 우선주의 기조라는 쉽지 않은 상황 속에서도 조금 더디지만 여전히 긍정적인 결과를 도출해 내고 있다"며 "혼신의 힘을 다 해 각국 경쟁당국의 요청에 적극 협조해 승인을 이끌어내는 한편 아시아나항공의 인수·통합을 굳건히 추진해 나가겠다"고 다짐했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92.69하락 15.3618:01 08/19
  • 코스닥 : 814.17하락 11.8918:01 08/19
  • 원달러 : 1325.90상승 5.218:01 08/19
  • 두바이유 : 92.85상승 2.418:01 08/19
  • 금 : 1762.90하락 8.318:01 08/19
  • [머니S포토] 국가전략정보센터 개관 커팅식
  • [머니S포토] 4번째 내한 브래드피트 "韓 음식때문에 돌아왔다"
  • [머니S포토] 우상호 "김건희 여사, 관저 리모델링 업체 의혹 직접 밝혀야"
  • [머니S포토] 권성동 "美 한국산 전기차 보조금 중단, 한미동맹 정신 맞지 않아 "
  • [머니S포토] 국가전략정보센터 개관 커팅식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