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이우 대사관 우리가 지킨다"…미군 파병 검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미 매체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지난 22일(현지시각) 미국이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 주재 미국 대사관을 경호하기 위해 특수부대 파견을 검토 중이라고 전했다. 사진은 지난 18일 미 대사관 관계자들이 성조기를 게양하는 모습. /사진=로이터
미국이 주 우크라이나 미국 대사관을 경호하기 위해 '미 특수부대 파견을 검토 중'이라는 보도가 나왔다.

지난 22일(이하 현지시각) 미 매체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미 소식통을 인용해 "해당 계획은 아직 조 바이든 미 대통령에게 보고되지 않았다"며 이같이 전했다.

이는 앞서 미군을 우크라이나에 파병하지 않겠다고 선언한 바이든 대통령의 발언과 대치돼 주목된다.

WP에 따르면 미 국방부와 국무부는 대사관 보안을 위해 수십 명으로 구성된 특수부대 파견을 고려하고 있다.

존 커비 미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공식성명을 통해 "국무부 동료들이 키이우 주재 대사관에서 업무를 재개함에 따라 보안에 대해 긴밀히 연락하고 있다"며 "하지만 아직 결정된 것은 없으며, 미 국방부 고위층은 미군을 우크라이나에 배치하는 것에 대해 구체적으로 논의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미국은 러시아군의 폭격 위험에도 키이우에 자국 외교관을 파견하는 것이 이점이 있다고 판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태욱
김태욱 taewook9703@mt.co.kr

김태욱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66.60상승 52.2818:03 06/24
  • 코스닥 : 750.30상승 35.9218:03 06/24
  • 원달러 : 1298.20하락 3.618:03 06/24
  • 두바이유 : 106.51상승 0.0318:03 06/24
  • 금 : 1827.00상승 0.718:03 06/24
  • [머니S포토] 트와이스 나연 "나연스러움으로 선뵐 것"
  • [머니S포토] 별 중의 별 한자리에, 박보검·뷔·리사 '파리' 출국
  • [머니S포토] 권성동 원내대표 "참전 용사 수당 2배 인상"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만난 서해 피격 공무원 유가족 이래진 씨
  • [머니S포토] 트와이스 나연 "나연스러움으로 선뵐 것"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